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의당, 김종철 대표 직위해제..."동료 의원 성추행"

"장혜영 의원 면담 후 성추행...당규 따른 직위해제"

윤정환 | 기사입력 2021/01/25 [10:57]

정의당, 김종철 대표 직위해제..."동료 의원 성추행"

"장혜영 의원 면담 후 성추행...당규 따른 직위해제"

윤정환 | 입력 : 2021/01/25 [10:57]

▲ 정의당 김종철 대표 ©연합뉴스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같은 당 동료 의원 성추행 의혹으로 25일 직위해제됐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를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려드리게 됐다"며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이다"이라고 밝혔다.

 

배 부대표에 따르면 성추행 피해자는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이다. 김 대표와 장 의원은 지난 15일 여의도에서 당무상 면담을 위한 식사자리를 가졌고 이후 나오는 길에서 성추행이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다만 성추행이 어떤 방식으로 발생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배 부대표는 "장 의원은 고심 끝에 지난 18일 제게 해당 사건을 알렸고 그 이후 수 차례 걸친 피해자-가해자 면담을 통해 조사를 진행했다"며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며 김 대표도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추가조사는 더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에 오늘 열린 정의당 대표단 회의에서 당 징계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에 제소를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했다"고 덧붙였다.

 

배 부대표는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린다.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어떤 일이 있어도 당 차원에서 성인지감수성을 견지하고 성실하게 문제해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