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 생생국회
    [공감신문 알쓸다정] 장마철 침대 밖은 위험! 집에서 볼만한 영화 추천
  • 생생국회
    [공감신문 알쓸다정]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여름밤 불청객 모기 퇴치법
  • 생생국회
    [공감신문 알쓸다정] SPF, PA? 피부 노화 막는 ‘자외선 차단제’ 선택과 사용법
  • 생생국회
    [공감신문 알쓸다정] 더위에 지친 몸과 입맛 살리는 '여름 제철' 음식·과일
  • 생생국회
    [공감신문 알쓸다정] 알고보니 한국인이 발명한 기발한 제품 BEST6
여백
기사 (전체 438건)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안전사고 예방하는 장마철 차량관리 방법
알쓸다정
차주화 기자
2018.07.10
[공감신문] 장마가 시작된 지난 주 즈음에는 미리 장마에 대비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 밀린 빨래를 하고, 청소를 하고, 제습제를 잔뜩 사간다던가, 아니면 알록달록한 우산이나 장화를 구매하신 분들도 있겠다.하지만 우리가 장마철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할 것들은 또 있다. 여러분이 타고 다니는, 여러분의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초보 집사를 위한 ‘고양이 목욕’ 시키는 법
알쓸다정
윤정환 기자
2018.07.06
[공감신문]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어느덧 1000만을 돌파하면서, 동물에 대한 인식이 참 많이 바뀌었다. 지금은 이해하기 힘들지만 이전에는 반려동물이라는 단어 대신 애완동물을 사용했을뿐더러, 기르는 동물 하면 오로지 ‘개’나 ‘강아지’를 떠올리던 시절이 있었다.요즘에도 개나 강아지를 반려동물로 키우는...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지끈지끈’ 편두통 심할 때, 원인과 대처방법
알쓸다정
고진경 기자
2018.07.06
[공감신문] 여러 가지 두통 중 ‘편두통’은 가장 널리 알려져 있고, 또 가장 흔하게 발생한다.'편'이 들어간 이름 때문에 한쪽 머리가 아픈 두통으로 오인되기 쉬우나, 양쪽 머리가 함께 아픈 것이 일반적이다.편두통은 어느 연령에서나 발생할 수 있는데, 남성보다는 여성에게서 많이 발견된다.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바쁜 현대인을 위한 '간단한 아침메뉴' 추천
알쓸다정
이지영 기자
2018.07.05
[공감신문] 잠이냐, 밥이냐. 그것이 문제로다.알람 소리가 10번은 울리고 나서야 부스스 깨어나 반쯤 뜬 눈으로 시계를 본다. 밥을 포기하면 출근 시간이 늦지는 않을 것이다. 오늘 아침 식사는 깔끔하게 물 건너갔다.이미 시계는 분 단위로 계산했던 예상준비시간을 넘어선 지 오래다. 급하게 샤워를 하고, 옷...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폭염주의보 기준과 여름철 재난·재해 경보체계
알쓸다정
윤정환 기자
2018.07.04
[공감신문] ‘와 여름이다~’로 시작하는 모 그룹의 유명한 노래를 아시는지. 노래는 여름의 시작을 열렬히 환영하며 시작된다. 가사 내용과 달리 노래의 멜로디는 흥겨움을 넘어 신명 날 지경이다.기자도 얼마 전까지만 해도 여름은 노래 선율처럼 참 즐거운 계절이라고 생각했다. 헌데 나이를 먹어서인지, 매년 평...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건강한 여름을 위해, 장마철 건강관리 방법들
알쓸다정
차주화 기자
2018.07.04
[공감신문] 며칠 전부터 꽤나 묵직하게 장대비가 쏟아져 내리기 시작했다. 하늘은 때꼽재기가 낀 듯 우중충하고, 꾀죄죄했다.그러다가 오늘은 잠시 뜨거운 햇빛이 아스팔트 위로 내리꽂히고 있다. 비 소식도 잠시 물러난 듯 해 보이지만, 또 언제 요란하게 퍼부을지 모른다. 7월 초 쯤이면 늘 그랬듯 장마가 시작...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뽀송뽀송, 장마철 '집안 습기제거'하는 법
알쓸다정
박진종 기자
2018.07.03
[공감신문] 하늘에 구멍이라도 난 듯, 밤낮 가릴 것 없이 수일간 비가 내리는 장마철이 오면 온 집안이 습해지기 마련이다.장마철에는 집안이 안개 사우나처럼 꿉꿉해지는 탓에 어느새 손은 자연스레 탁자 위에 놓인 에어컨 리모컨으로 향한다.집안습기 제거를 위해 에어컨을 작동시켜 쐬고 있자니, 시원하고 뽀송뽀송...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음식물 쓰레기 버리는 법 & 분류기준
알쓸다정
고진경 기자
2018.07.03
[공감신문] 음식물 쓰레기 처리는 집에서 음식을 섭취하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해야 하는 일이지만, 생각보다 그 기준이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또 어떤 것이 음식물 쓰레기이고, 어떤 것이 아닌지 매번 헷갈려 하시는 분들이 많다. 음식 같은데 일반 쓰레기인 경우도 있고, 일반 쓰레기라고 여겼는데 음식물 쓰레기...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만사가 귀찮다' 무기력증 테스트와 극복방법
알쓸다정
김다솜 기자
2018.07.02
[공감신문]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들이라면 아마도 한 번쯤은 ‘무기력증’에 빠져본 경험이 있지 않을까 한다. 하루 종일 가만히 누워만 있어도 몸이 무겁고, 세상만사가 모두 귀찮고,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이 무의미하게 느껴질 때. 우리는 이 상태를 무기력증이라고 부르곤 한다. 언제부터 시작된...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어렵지 않아요, 린넨셔츠 세탁법
알쓸다정
박진종 기자
2018.07.01
[공감신문] 숨이 턱턱 막히는 더운 여름이 되면 너도나도 반팔을 찾아 입게 된다. 팔이라도 공기 중에 내놓고 있자면, 찌는 듯한 더위가 조금이나마 식히는 듯하다.하지만 주구장창 반팔만 입을 수는 없는 법이다. 직장인 중에는 업무적 상황을 이유로 여름에도 긴팔셔츠를 입고 출근해야 하는 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자취초보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냉장고 정리방법'
알쓸다정
김다솜 기자
2018.06.29
[공감신문] 자취생들에게, 초보 주부들에게 집안일이란 어느 것 하나 쉬운 게 없다. 특히 어릴 적부터 정리하는 습관을 들여놓지 않았던 이들에게는 더욱 더 고역일 테다. 어릴 적부터 몸에 배어있는 습관이 혼자 산다고 한 순간에 바뀌는 것도 아니고 말이다. 뱀 허물마냥 벗어둔 옷가지하며, 싱크대 개수대를 잔...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혼자 앓지 말자’ 직장 내 ‘갑질 해결방안’
알쓸다정
윤정환 기자
2018.06.28
[공감신문]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던데, 어느새 대한민국이 건국된 지 100여년에 가까운 시간이 지났다. 1세기에 가까운 시간이 지나는 동안 우리사회에 뿌리 깊게 박혀 있다가 이제 고개를 들고 있는 안타까운 문화가 있으니 바로 ‘갑질’이다.갑질은 수직적 관계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이가 비교적 낮은 사...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무더위 시작, 에어컨 없이 여름 나는 ‘쿨’ 팁
알쓸다정
차주화 기자
2018.06.28
[공감신문 알쓸다정] 요즘 같은 날씨는 햇빛이 쨍쨍하지 않아도 방심할 수가 없다. 해가 구름 뒤에 숨었어도 더위는 가시지 않기 때문이다. 당장 비를 뿜어낼 것 같은 어두컴컴하고 꾸물꾸물한 하늘은 ‘훼이크’에 가깝고, 기온과 습도는 갈수록 높아져만 간다.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면서 가만히 있어도 땀이 퐁퐁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고양이 무는 버릇 고치는 방법
알쓸다정
고진경 기자
2018.06.27
[공감신문] 어릴 때는 그렇게 천사 같던 고양이가 조금 크더니 입질을 하기 시작했다는 집사분들이 여럿 계시다.작은 턱과 이빨에서 어떻게 그렇게 쎈 힘이 나오는지, 고양이한테 물리는 아픔은 상상 이상이다. 방심한 채 기습을 당해 여기저기 피를 보는 날이 일상이 되기도 한다.고양이는 배가 고프거나 집사의 손...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귀리 효능’과 효과만점 ‘귀리우유 다이어트’ 방법
알쓸다정
윤정환 기자
2018.06.26
[공감신문] 시대가 참 많이 변했다. 예전에는 끼니에 대한 우려를 했다면 요즘에는 어떤 음식을 먹을까에 대한 걱정을 매일같이 달고 산다. 먹을 게 풍족해졌다는 말이다.그래서일까. 거리를 돌아다니면 육·해·공을 아우르는 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있는 각종 뷔페가 눈에 밟힌다. 가격도 비싼 편이 아니기에 소량...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맛과 건강을 한 번에 잡는 ‘샐러드 드레싱 만들기’
알쓸다정
고진경 기자
2018.06.25
[공감신문] 밖에서 사먹는 샐러드는 맛있는데, 집에서 먹는 샐러드는 맛이 없다고 느낀다면 ‘드레싱’ 탓일 확률이 높다.채소에도 분명 고유의 맛이 있지만 순수한 채소의 맛을 즐기는 사람보다는 드레싱과의 조화를 좋아하는 사람이 더 많다.특히 건강을 생각해서 일부러 샐러드를 먹는 사람이라면 드레싱의 역할은 더...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빈속에 먹으면 안되는 음식 & 좋은 음식
알쓸다정
고진경 기자
2018.06.22
[공감신문] 이른 아침이나 늦은 새벽 밀려오는 공복의 배고픔은 강력하다. 텅텅 빈 배가 신호를 너무 열심히 보내면 콘크리트라도 씹어 먹을 수 있을 듯한 느낌이 든다.그렇다고 아무거나 집어먹으면 후회하기 십상이다.어떤 음식을 먹느냐는 우리 건강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데, 공복일 때에는 특히 그렇다.지나치게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계속 볼록한 내 배, 내장지방빼는법
알쓸다정
박진종 기자
2018.06.21
[공감신문] 내 뱃살은 왜 이렇게 딱딱한 걸까? 가만히 앉아 배를 누르고 있자니 제법 탱탱하다. 예전에는 말랑거렸던 것 같은데, 요즘은 음식을 먹지 않아도 늘 볼록하게 나와 있다.이유를 알아보니 내장지방이라는 녀석 때문이다. 내장지방은 피부아래 붙는 피하지방과 다르게 내장과 간 등에 붙는 지방인데 쉽게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변비 해결 방법과 변비에 좋은 음식
알쓸다정
윤정환 기자
2018.06.21
[공감신문] 참 많은 사람들이 생활의 질을 결정하는 요소로 ‘의·식·주’를 꼽는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가 너무나 당연히 여겨 간과하고 있는 요소가 있으니 바로 ‘배변활동’이다.배변활동의 중요성은 조선시대 왕을 통해 쉽게 증명된다. 조선시대 왕들은 스스로 배변활동을 하지 않고 ‘복이나인’...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신체 경보 체계의 오작동, ‘공황장애’ 자가진단
알쓸다정
고진경 기자
2018.06.21
[공감신문] 갑자기 놀라거나 극심한 불안 상태가 됐을 때 흔히들 ‘공황상태에 빠졌다’고 말한다.공황이란 생명에 위협을 느낄 정도의 상황에서 오는 갑작스러운 공포감을 말한다. 따라서 공황상태는 극단적인 상태라면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는 정상적인 신체 반응이다.차의 헤드라이트를 마주한 토끼가 일순간 얼어붙...
라인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