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626건)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비례대표·안양시동안구을지역위원장)은 22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 이후 지방공무원 음주운전 처벌현황’ 자료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이재정 의원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음주운전 관련 징계를 받은 지방공무원은 총 4211명으로 한해 평균 842명의 지방공무원이 음주운전 관련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공무원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음주운전 관련 징계를 받은 지방공무원은 2014년에 107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5년(867명), 2016년(899명), 2017년(721명), 2018년(649명)으로 나타났다. 징계처분으로는 파면·해임(54명), 강등(23명), 정직(481명), 감봉(1749명), 견책(1904명)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지역별 지방공무원 음주운전 징계 현황을 살펴보면 경기도가 총 63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북(466명), 전남(455명), 경남(406명) 순으로 나타났다.이재정 의원은 “음주운전으로 인한 공무원 징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음주 후에는 운전대를 잡지 않는 문화가 우리 사회에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22 14:00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경기도 내 초등학교와 중학교 유휴교실이 5720개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교육청의 주먹구구식 교실 수요 산정으로 6864억 원의 예산을 낭비하고, 지역 간 학교시설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국회의원(경기 의왕·과천)은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초등학교·중학교 과부족 교실 현황’ 자료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신창현 의원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 경기도 31개 시군구 소재 초등학교․중학교의 유휴교실 수는 5720개(초등학교 3378개, 중학교 2342개)로 집계됐다. 교육부가 학교 신설 시 교실 한 개 당 건축교부금을 1억2000만원 정도 지원(66㎡ 기준)하는 것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유휴교실 건축에 쓰인 예산은 최소 6864억원에 달하는 셈이다. 지방교육자치법에 따르면 시·도교육감은 지역의 취학예정자 및 재학생, 공동주택입주자 수요 등에 따른 학생 증감요인을 파악해 적정 학급 교실을 확보해야 하고, 유휴교실 또는 과밀 학급이 예상되는 학교는 해소 대책을 수립해 적정규모로 학급을 편성해야 한다.그러나 경기도에만 5720개의 유휴교실이 발생했다. 학생 수요 예측이 주먹구구식으로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20 20:27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지난 3월 기상청 운영정보시스템에 침해사고가 발생하해 자료가 유출되고, 침해사실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통보받은 후에야 확인한 것으로 밝혀졌다.더불어민주당 신창현 국회의원(경기 의왕·과천)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3월 9회에 걸쳐 웹브라우저 등을 통해 기상청의 소스코드가 외부로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다.2018년 3월~11월까지 기상청 용역사업을 수행한 ㈜동녘이 계약 종료 이후, 9차례에 걸쳐 기상청 외부로부터 웹브라우저 등을 통해 기상청 백업 및 개발 서버에 접속하여 소스파일을 내려받았으나, 기상청은 유출사실을 국가정보원을 통해 뒤늦게 파악한 것으로 확인되었다.용역업체가 사업 완료 후 유지 관리 등을 위해 기상청 내 정보시스템에 원격 접속한 것은 기상청 정보보안 기본지침 제29조 위반이며, 개발한 용역결과물을 전량 회수하지 않고 비인가자에게 열람권한을 넘겨준 것은 기상청 정보보안 기본지침 제34조 위반이다.기상청은 사건 발생 이전 작성된 2019년 1월 기상청 정보보안 관리실태 개선계획 자료에서도 용역인력 사용 전산망 보안관리 및 용역사업 완료 시 보안조치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파악했음에도 불구하고, 별도의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9 16:16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해외 주요국과 같이 지방정부 공무원이 아동학대 조사업무 등을 수행하도록 법제화가 추진된다.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송파병)은 아동학대 조사체계를 공공중심으로 개편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아동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2건의 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국회에 제출된 아동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은 비영리법인인 아동보호전문기관이 담당하던 아동학대 조사 및 관련 조치를 시‧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이 ‘아동학대 조사관’을 두어 수행하도록 하며, 아동보호전문기관은 학대받은 아동의 치료, 아동학대의 재발 방지 등 사례관리 및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업무를 수행하도록 한다. 또한, 시‧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이 아동학대사건 조사 후 피해아동보호계획을 수립하되 전문적 판단이 필요한 경우 보건복지부 소속 ‘아동학대사례전문위원회’의 의견을 들어 계획을 수립하도록 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아동학대 현장 출동‧조사, 아동보호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9 11:53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우리나라의 대표관문인 인천국제공항의 공항기상레이더가 일본 전범기업의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더불어민주당 신창현 국회의원(경기 의왕‧과천)은 기상청과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신창현 의원에 따르면 국내에 1대 밖에 없는 인천국제공항의 공항기상레이더(TDWR)가 일본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전기의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공항기상레이더는 지난 2000년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우리 돈 약 70억원을 들여 구입해 2001년 항공기상청이 양도·인수해 사용하고 있다. 해당 장비는 공항 및 공항주변의 기상현상인 호우, 윈드시어, 마이크로버스트 등을 탐지하는 중요 장비다.내구연한이 지난 공항기상레이더는 지난해 말 기상청이 공항기상레이더 제안요청서 작성 TF 운영계획을 마련하고 총 사업비 90억원을 들여 2021년 교체를 계획하고 있다.공항기상레이더를 제작사는 일본 외에 미국, 독일, 핀란드 등에도 있으나, 교체될 장비가 일본 전범기업 제품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없지 않은 상황이다.신창현 의원은 “일본의 수출규제, 경제보복 조치로 우리 국민이 일본에 대한 새로운 인식전환의 기회가 됐다”며 “정부부터 솔선수범해 대체품이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8 11:27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최근 5년간 발생한 구급대원 폭행 사건이 총 1006건에 달하는 가운데, 주취자에 의한 폭행이 922건 91.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비례대표·안양시동안구을지역위원장)은 18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4년 이후 구급대원 폭행사건 현황’ 자료(소방청 제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지난해 4월, 만취해 쓰러진 남성을 구조하다 폭행당한 구급대원의 사망사건으로 구급대원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한 사회적 공분이 일었으나, 여전히 폭행사건은 끊이지 않고 있다.지난 2014년 131건이었던 구급대원 폭행사건은 2016년 199건으로 증가하다 2017년 167건으로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2018년에는 215건으로 증가해 역대 가장 많은 폭행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도 상반기까지 발생한 폭행사건은 95건이다.특히 폭행사건 대부분이 주취자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주취자에 의한 구급대원 폭행 사건은 922건으로 전체의 91.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에 의한 폭행사건은 16건으로 뒤를 이었다.소방기본법은 출동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8 10:26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피학대 동물이 보다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는 법인이 발의됐다.더불어민주당 표창원 국회의원(경기 용인시정)은 이같은 내용의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16일 밝혔다.표창원 의원은 “현재 주인에게 학대를 받은 동물은 격리조치 돼도 최소한 3일 뒤에는 피학대동물 소유자가 지자체에 보호비용을 부담하고 반환을 요구하면 학대당한 동물을 소유자에게 돌려주어야한다. 결국 학대 받은 동물은 주인에게로 반환돼 다시 학대를 받을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밝혔다.현행법 상 동물 소유자가 동물을 학대한 경우, 일정 기간 동안 학대당한 동물을 동물 소유자로부터 격리해 보호할 수 있으나 보호 기간이 지난 후 동물 소유자가 요구하면 동물을 반환하도록 돼있어 피학대 동물에 대한 보호조치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개정안은 동물학대 혐의로 조사를 받거나 재판 중에 있는 동물소유자로부터 피학대 동물을 보호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소유자가 피학대 동물의 반환을 요구 하더라도 소유자가 동물 학대 혐의로 조사 또는 재판 중에 있는 경우에는 학대당한 동물을 반환하지 않고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또한 동물학대 행위로 처벌을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7 19:15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최근 수입고철로부터 방사선이 검출된 사례가 보고되는 등 방사선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수입폐기물에 대한 검사를 원자력안전위원회로 일원화하기 위한 법안이 발의됐다.더불어민주당 신창현 국회의원(경기 의왕·과천)은 17일 이같은 내용의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을 대표발의했다.신창현 의원이 환경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제21조에 의거 방사선 오염물질의 국내유입을 감시하고 있고, 환경부는 '폐기물의 국가간 이동 및 그 처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수입폐기물에 대한 방사선 검사를 하고 있다.원자력안전위원회는 2014년 이후부터 최근까지 일본에서 수입한 고철, 컨테이너, 알루미늄 등의 방사능 검사를 실시해 일본으로 24건을 반송조치한 실적이 있는 반면, 환경부는 최근 3년간 방사선 기준초과 사례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나 방사선에 대한 감시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원자력안전위원회는 공항·항만에 방사선 감시기를 설치하고, 재활용고철취급자에게 방사선 감시기를 설치하는 의무를 부과해 천연방사선핵종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7 11:05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갑이 을의 이익을 부당하게 침해·제한하는 부당특약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국회의원(성북갑)은 16일 유통3법(가맹점법, 대규모유통업법, 대리점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갑을 관계를 규율하는 법률로는 하도급법과 유통3법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법률 중 갑이 을의 이익을 부당하게 침해·제한하는 부당한 특약을 금지하는 규정을 두고 있는 법률은 하도급법이 유일하다.현행 유통3법에서는 거래상 지위를 이용한 경제적 착취행위를 금지하는 여러 규정을 두고 있지만, 법 위반으로 공정위 제재를 받는다고 해도 불공정한 계약사항의 민사적 효력까지 무력화되지는 않는다. 민사적 효력을 무효화하려면, 소송을 통해서 민법에 따른 불공정한 법률행위로 인정받거나 약관법을 위배한 불공정한 약관으로 공정위에 신고해야 한다. 유승희 의원은 “불공정성을 인정받기 위한 요건이 까다롭고 거래상 우월한 지위에 있는 사업자가 입증증거 대부분을 확보하고 있어 피해를 본 사업자가 많은 시간과 돈을 쓴다 해도 승소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라고 지적했다.그러면서 “이에 민법이나 약관법을 적용하지 않고도 갑과 을 간의 불공정한 부당특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6 19:10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최근 3년간 보이스피싱 범죄가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범죄 행위에 악용될 가능성이 높은 대포통장 관련 범죄의 검거 건수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더불어민주당 김병관 국회의원(성남시분당구갑)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김병관 의원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범죄 발생은 2016년 1만7040건에서 2018년 3만4132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보이스피싱으로 발생한 피해금액 역시 2016년 1468억원에서 2018년 4040억원으로 약 2.8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7월까지 보이스피싱 범죄가 2만2960건 발생해 피해액은 3580억원에 달하는 등 최근 3년 반 가량동안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액만 해도 1조1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보이스피싱 등에 주로 사용되는 대포통장 관련 범죄 검거 건수도 2016년 1만3429건에서 2018년에는 2만1453건으로 8024건(1.6배) 증가했으며, 검거인원 또한 1만6584명에서 2만6024명으로 9440명(1.6배) 늘어났다.김병관 의원은 “갈수록 고도화, 지능화되는 보이스피싱 범죄 행위에 서민, 주부, 학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6 15:34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온라인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악용해 공연이나 스포츠 경기 등의 티켓을 대량구매하는 행위를 금지하기 위한 법안이 발의됐다.더불어민주당 이춘석 국회의원(전북 익산시갑)은 16일 이 같은 내용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 했다고 밝혔다.최근 K팝 콘서트, 뮤지컬, 해외 유명 구단 축구 경기 등의 인기가 높아지며 매크로를 악용해 티켓을 독점하고 비싼 값에 되파는 행태를 규율하는 입법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매크로란 지정된 시간에 지정된 명령을 수행하는 단순 반복적 작업을 자동화해 처리하는 프로그램을 말한다.한류의 영향으로 국내 엔터테인먼트·프로스포츠 산업의 규모는 점차 확대되고 온라인 티켓 구매 역시 보편화될 것으로 예상, 이 같은 문제는 더 심화될 전망이다.현재 오프라인 암표 판매 행위는 경범죄처벌법상 2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하고 있으나 온라인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경찰 단속 시 현행법상 업무방해죄 등 외 적용 가능한 명시적 규정이 없는 것이 현실이다.이에 이춘석 의원은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해 입장권·관람권 또는 할인권·교환권을 구매하는 행위를 금지하

더불어민주당 | 권지혜 기자 | 2019-09-16 10:31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올해 해외도피 사범수가 작년보다 약 두 배가량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국회의원(안양시 동안구갑)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해외도피 사범 현황’을 확인한 결과 2019년 7월 기준 해외도피 사범은 546명으로 2018년 전체인 579명에 육박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5일 밝혔다. 2016년 616명이던 해외도피 사범수는 2017년 528명으로 감소했다가, 2018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중국과 필리핀으로 도피한 해외사범수는 546명 중 각각 180명, 99명으로 여전히 압도적이지만 단순 증가폭으로는 베트남과 일본, 태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도피 사범수가 전년 수준을 크게 상회하는 가운데 인도네시아와 캄보디아 도피자 수는 감소세를 보였다.사기범죄가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한 가운데 유형별 단순 증가폭은 큰 차이를 보였다. 특시 성범죄 범죄자의 도피는 지난해 총 17명이었으나, 2019년 7월 현재 이미 25명으로 증가추세는 약 152%인 것으로 나타났다.해외도피 사범는 500명 이상인 것에 비해 해외범죄자 송환수는 이에 한참 못 미치는 약 300건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해외도피 사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5 14:05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주방용 디스포저 사용을 금지하기 위한 법안이 발의됐다. 현재 하수도법으로 금지하고 있는 주방용 디스포저(오물분쇄기)를 환경부가 편법으로 고시를 개정해 허용하고 있는 주방용 오물분쇄기의 사용이 날로 증가하며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이번 법안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법안이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국회의원(경기 의왕·과천)은 오는 16일 이같은 내용의 '하수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한다고 15일 밝혔다.신창현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주방용 오물분쇄기 판매 허용 이후 현재까지 7만1088대가 판매됐다. 2019년에는 전체 판매량의 33.5%에 해당하는 2만3798대가 판매됐다.환경부는 하수관로 막힘과 하수처리장 오염부하량 증가 등을 우려해 1995년에 주방용 오물분쇄기를 금지한 이후, 2012년 정부 출범 이후 규제완화를 이유로 하수도법 개정이 아닌 '주방용 오물분쇄기의 판매·사용금지'에 관한 환경부 고시를 개정해 판매, 사용을 허가했다.환경부는 주방용 오물분쇄기 사용이 하수처리장 오염부하량 증가 및 수질오염으로 이어진다는 2015년 연구결과가 있었음에도 4년이 지난 현재까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5 13:58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최근 5년간 정부 부처를 대상으로 하는 해킹시도가 5.2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더불어민주당 김병관 국회의원(성남시분당구갑)은 10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정부부처 해킹시도 차단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김병관 의원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정부 부처를 대상으로 한 해킹시도는 총 28만2017건 발생했다. 특히, 2014년 1만8160건이었던 해킹시도는 매년 크게 늘어나 2018년에 9만4980건에 달하며, 5년간 약 5.2배나 증가했다. 2019년 역시 1월부터 7월까지 집계된 해킹시도가 총 6만9720건으로, 월평균 거의 1만건(9960건)의 해킹시도가 발생했으며, 이러한 추세라면 올해도 작년 해킹시도 건수인 약 9만5000건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해킹의 경우 공격자가 출발지 IP를 위조하는 경우가 많아 꼭 해당 국가라고 꼭 단정할 수는 없지만, 작년 해킹을 시도했던 IP들을 추적해보면 중국으로부터의 해킹시도가 2만8599건(30.1%)으로 가장 많았으며, 미국이 1만5000건(15.8%), 한국이 7999건(8.4%) 순이었다. 뒤로는 ▲러시아 3282건(3.5%) ▲브라질 2286건(2.4%)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10 11:18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학교생활기록부(이하 생기부) 자료제공이 본인 동의없이 이루어진 것임을 알면서도 이를 제공받기만 해도 처벌하는 법 개정이 국회에서 추진된다.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국회의원(서초구을 지역위원장)은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주광덕 법)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이번 개정안은 학교생활기록 또는 건강검사기록 자료를 ‘학생의 동의가 없다는 것을 알고도 이를 제공받은 자’와 ‘본래 목적 외의 용도로 제3자에 제공한 자’에 대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현행 초‧중등교육법 제67조 제2항 제4호에서는 학생의 학교생활기록 또는 건강검사기록을 해당 학생의 동의없이 제3자에게 ‘제공한 자’에 대한 처벌규정이 있을 뿐이다. 정보주체의 동의가 없다는 것을 알고도 학생에 관한 자료를 ‘제공받은 자’에 대한 처벌규정은 없다. 본인 동의 없이 제3자에 제공하거나 목적 외 이용한 경우 처벌수위 역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규정하고 있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규정하고 있는 '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09 15:36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지난 6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국회의원(동대문 을)은 독일 슈투트가르트 증권거래소(보어 슈투트가르트, B?rse Stuttgart GmbH, 이하 BSG) 대표단과 공식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국회 정무위원이자, 금융 전문가로 꼽히는 최운열, 김병욱 의원이 동석했다.알렉산더 홉트너 BSG 대표는 "한국 방문 중 입법부 면담을 희망했다"고 밝히며 "업계관계자들의 추천에 따라 관련 법 상임위의 민병두 위원장 면담을 추진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BSG는 1860년 출범한 독일 제2의 증권거래소로, 그 자회사 소와랩스는 지난 1월 암호자산 거래 플랫폼 '바이슨'(Bison)을 출시한 바 있다. 전통 금융기관이 암호자산 업계에 본격 진출한 사례로, 그간 보수적인 경향을 띄어온 제도권 거래소가 암호자산 분야를 긍정하기 시작했다는 신호로 평가받는다.민병두 정무위원장은 이날 "독일 사례가 보여주듯 기존 틀 안에서 암호자산 거래를 인정하고, 이용자를 충분히 보호할 방법이 있다. 기술은 장려하되 역할을 제한하는 식으로 우리도 조속히 관련 입법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한편, 김병욱 의

더불어민주당 | 박진종 기자 | 2019-09-09 1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