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사 (전체 245건)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계속 볼록한 내 배, 내장지방빼는법
알쓸다정
박진종 기자
2018.06.21
[공감신문] 내 뱃살은 왜 이렇게 딱딱한 걸까? 가만히 앉아 배를 누르고 있자니 제법 탱탱하다. 예전에는 말랑거렸던 것 같은데, 요즘은 음식을 먹지 않아도 늘 볼록하게 나와 있다.이유를 알아보니 내장지방이라는 녀석 때문이다. 내장지방은 피부아래 붙는 피하지방과 다르게 내장과 간 등에 붙는 지방인데 쉽게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변비 해결 방법과 변비에 좋은 음식
알쓸다정
윤정환 기자
2018.06.21
[공감신문] 참 많은 사람들이 생활의 질을 결정하는 요소로 ‘의·식·주’를 꼽는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가 너무나 당연히 여겨 간과하고 있는 요소가 있으니 바로 ‘배변활동’이다.배변활동의 중요성은 조선시대 왕을 통해 쉽게 증명된다. 조선시대 왕들은 스스로 배변활동을 하지 않고 ‘복이나인’...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신체 경보 체계의 오작동, ‘공황장애’ 자가진단
알쓸다정
고진경 기자
2018.06.21
[공감신문] 갑자기 놀라거나 극심한 불안 상태가 됐을 때 흔히들 ‘공황상태에 빠졌다’고 말한다.공황이란 생명에 위협을 느낄 정도의 상황에서 오는 갑작스러운 공포감을 말한다. 따라서 공황상태는 극단적인 상태라면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는 정상적인 신체 반응이다.차의 헤드라이트를 마주한 토끼가 일순간 얼어붙...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자취방 구할때 꼭 체크해야 할 것들
알쓸다정
차주화 기자
2018.06.20
[공감신문] 진학, 취업, 기타 다른 이유들로 이제 갓 자취의 세계에 입성하게 되는 분들이 많다. 물론 ‘첫 집’부터 으리으리하고, 비까번쩍한 곳을 구하게 되는 극히 드문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않다.보통 첫 자취를 시작하는 분들은 ‘나만의 공간’을 꾸릴 기대에 부푼 가슴을 안고 부동산 문을 힘차...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자라나라 머리머리! ‘탈모’ 예방하는 방법
알쓸다정
김다솜 기자
2018.06.19
[공감신문] 기자의 기억에만 있는 것인지는 모르겠다만 철부지 초등학생 시절에는 친구들끼리 서로를 놀리기 위해 ‘대머리 깎아라~’라는 노래를 부르곤 했더랬다. 나이가 들어 다시 돌이켜보면 굉장히 잔인한 노래가 아닐 수 없다(...)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국내 탈모인구는 이미 지난 2011년 1000...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위염증상과 위염에 좋은 음식
알쓸다정
윤정환 기자
2018.06.19
[공감신문] 우리는 역사적으로 그 어느 시대보다 풍족하고 위생적인 환경에서 살아간다. 당장 원하는 음식을 양껏 먹고, 부족한 영양분을 손쉽게 섭취하는 주변의 모습만 봐도 그렇다.분명 과거 사람들보다 나은 삶을 살아가는데, 이상하게 그들이 겪지 않았던 새로운 질병과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예컨대 목이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물 빠짐없이 깨끗하게! 청바지 세탁법
알쓸다정
전다운 기자
2018.06.18
[공감신문] 분명 며칠 전에는 여름옷을 꺼내서 정리도 했고, 쇼핑도 했는데 입을 옷이 없다. 아마 여러분도 옷장 앞에서 ‘뭐 입지?’라는 고민을 지겹도록 하셨을 테다.하지만 이 고민을 덜 하게 해주는 아이템이 있으니, 조금 과장을 보태서 ‘365일’ 입는 청바지가 아닐까 싶다.사이즈도 딱 맞고, 내 취향...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따끔따끔 신경 쓰이는 ‘혓바늘’ 원인과 없애는법
알쓸다정
김다솜 기자
2018.06.18
[공감신문] 다들 아시다시피 만병의 근원으로 불리는 피로누적과 스트레스는 현대인들과 도무지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다. 특히나 시험기간을 맞아 도서관에서 밤을 새고 있을 학생들이나 야근을 밥 먹듯이 하는 직장인들, 독박육아에 시달리는 주부들은 누군가 하루 종일 어깨를 짓누르고 있는 것 같은 느낌마저 받으...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속쓰리고 답답하다면, 역류성식도염 증상 알아보기
알쓸다정
김다솜 기자
2018.06.15
[공감신문] “아, 속 쓰려”아마도 현대인들이 가장 많이 하는 말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매운 음식을 먹어서, 밥을 급하게 먹어서, 술을 마셔서, 사촌이 땅을 사서(?) 등등 속이 쓰리는 이유에도 여러 가지가 있다. 이렇게 자주 속 쓰림을 경험하다 보니, 사실 웬만큼 아프지 않...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모양도 쓰임도 다른 10가지 ‘파스타 면 종류’
알쓸다정
고진경 기자
2018.06.15
[공감신문] 파스타의 고향 이탈리아에는 무려 300가지가 넘는 파스타 면이 있다.모두 밀가루로 만들었으니 거기서 거기 아니냐 하실 수 있겠지만, 파스타 면의 종류에 따라서 맛과 식감에 꽤 큰 차이가 있다.소스와의 궁합을 생각하면 파스타 면을 제대로 구분하는 법은 더욱 중요하다. 파스타의 맛은 면과 소스를...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장염 증상과 장염에 좋은 음식
알쓸다정
윤정환 기자
2018.06.14
[공감신문] 식중독과 장염이 기승을 부리는 계절, 여름이 목전에 다가왔다. 아니 이미 오후께 온도는 한여름과 필적한다. 그래서인지 잠시라도 음식물을 실온에 두면 금방 상해버리고 코를 찌르는 악취를 내풍긴다.유독 여름에 장염에 걸려 복통을 호소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 있다. 음식물의 각종 세균과 바이러스가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화장실 하수구 냄새 제거하는 3가지 방법
알쓸다정
전다운 기자
2018.06.14
[공감신문]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니 집 안에 숨어있던 ‘악취’가 슬슬 올라오기 시작한다. 여름철 정말 맡기 싫은 악취는 많다. 바짝 말리지 않은 빨래 냄새, 부쩍 높아진 기온에 상한 음식 냄새 등도 있지만 가장 못 견디고 심각한 악취는 바로 화장실 하수구 냄새가 아닐까 싶다. 매일 사용해야 하는 화장실...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중고거래 사기 확실하게 예방하는 방법
알쓸다정
김다솜 기자
2018.06.12
[공감신문] 온라인을 통한 중고거래가 꾸준히 늘고 있다. 지금 알쓸다정을 읽고 있는 독자여러분 중에서도 단 한 번도 중고거래를 해보지 않은 분들은 아마도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 짐작된다. 기자도 한때는 중고거래 마니아(?)였던 시절이 있었다. 잘만 고르면 새것과 다름없는 제품을 시중가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병원 없이 신속 탈출! ‘다래끼 빨리 낫는 법’
알쓸다정
고진경 기자
2018.06.12
[공감신문] 다래끼는 피곤하거나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찾아오는 눈의 감기와 같은 병이다. 눈물샘과 보조샘의 감염으로 인해 눈꺼풀 주위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 대표적인 증상이다.그냥 두어도 시간이 지나면서 저절로 치유돼 증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 단계에는 안과를 방문하지 않아도 괜찮다.그러나 관리를 잘못 해줄...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잠을자도 피곤한 내 몸, 무엇이 문제일까
알쓸다정
윤정환 기자
2018.06.11
[공감신문] 언제부터인가 직장인들 사이에서 ‘월요병’이라는 신조어가 유행하기 시작했다. 월요병은 주말에 휴식을 취하더라도 월요일 아침만 되면 정신적·육체적 피로가 몰려오는 포괄적인 증상을 의미한다.비슷한 의미로 사용되는 단어 중에는 ‘개강병’, ‘개학병’이 있다. 이해가 안 가신다면 그나마 유사한 의미를...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죽음까지 부르는 소리없는 불청객 ‘골다공증’, 증상과 예방법 살펴보기
알쓸다정
전다운 기자
2018.06.11
[공감신문] ‘뼛속의 조용한 도둑’이라 불리는 질환이 있다. 우리나라 60대 이상 여성 중 1명이 앓는다는 위험한 이 질환은 바로 ‘골다공증’이다. 골다공증은 정상적인 활동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뼈의 칼슘량, 골량이 줄어들어 가벼운 충격에도 골절이 유발되는 질환을 말한다. 정상적인 뼈에 비해 ‘구멍이 많이...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밀가루 끊기 효과’로 알아보는 우리 몸 건강
알쓸다정
윤정환 기자
2018.06.08
[공감신문] 주변 어르신들의 말씀을 들어보면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 예전에는 먹을 음식이 없어 배고픔을 해결하는 게 국가적 문제였다면, 먹을 것이 풍부해진 요즘에는 체중감량이 사람들의 관심사로 자리 잡았다.효과적인 체중감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덴마크 다이어트, 디톡스 다이어트, 바나나 다이어트,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드름 없애는 법, 원인만 알면 해결도 OK
알쓸다정
김다솜 기자
2018.06.08
[공감신문] 노출의 계절이 결국 돌아오고야 말았다. 점점 짧아지는 옷차림에 걱정되는 게 어디 두툼한 뱃살뿐일까, 싶다. (사실 이게 제일 걱정이긴 하지만) 긴 옷 속으로 무성해진 체모하며, 가슴과 등을 정복한 여드름하며(...) 그 동안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너무 방치만 해둔 것은 아닌지, 뒤늦은 후회가...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운전자라면 알아둬야 할 ‘교통사고 대처법’
알쓸다정
전다운 기자
2018.06.07
[공감신문] 국토교통부의 자동차 등록대수 현황을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 자동차 등록대수는 2252만8000대에 달한다. 우리나라 국민의 2~3명 중 1명꼴로 운전을 하는 것이다.운전하는 분들이 많다는 얘기는 무엇이겠는가. 그만큼 차량이 많이 오가며 사고가 날 확률도 높다는 뜻이겠다. 교통사고는 정말 뜻밖...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알쓸다정] 용량 걱정은 이제 그만! ‘사진 용량 줄이기’
알쓸다정
고진경 기자
2018.06.07
[공감신문] 2000년대 초반, 데이터를 따로 저장하거나 옮기기 위해서는 ‘디스켓’이라 불리던 플로피 디스크가 필요했다.USB가 없던 시절 가장 널리 쓰였던 이동식 저장매체인 플로피 디스크의 용량은 고작 1.44MB에 불과하다.새삼 적은 용량이 놀라운데, 인터넷이 발달되지 않았던 그 시절엔 1MB 안팎으...
라인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