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사 (전체 33건)
이미지
[공감신문 임권택칼럼] ‘차 한잔의 미학’ 안시은의 TeaTime
임권택의 아주Road
안시은 대표
2017.02.02
[차미가&마더팜 안시은 대표] 임어당(林語堂)은 “차(茶)는 은자(隱者)에 비(比)할 수 있고 술은 기사(騎士)에 비할 수 있다. 술은 좋은 친구를 위하여 있고, 차는 조용한 유덕자(有德者)를 위하여 있다”고 말했다.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차 한잔으로 시름을 잠시 접어두자. 차는 한가하고 고요하게 명상의...
라인
이미지
[신성대의 글로벌 매너] 눈맞춤이 소통이다!
임권택의 아주Road
신성대 대표
2016.11.27
[신성대 도서출판 동문선 대표] 아기가 태어나 눈을 뜨면 엄마와 눈맞춤 하려고 본능적으로 애를 쓴다. 상대가 자신과 소통 가능한지를 눈맞춤으로 판단하는 것이다. 입과 귀로, 언어로 소통하는 건 나중이다. 그런데 한국인들은 차츰 자라면서 어른의 눈길을 피하게 된다. 눈 깔어! 봉건적 관습으로 강요된 때문으...
라인
이미지
각종 게이트로 한국경제 착시현상…성장률에만 집착할수 없다
임권택의 아주Road
이보우 교수
2016.11.26
[단국대 이보우 교수] 올 4분기 경제는 마이너스 성장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지난 4분기 연속으로 제로 수준을 약간 웃돌더니 아예 후퇴하리란 예견이다. 한국경제연구원 등 민간연구원은 올해의 경제성장률을 2.3% 수준으로 낮추었다.이와는 달리 외형적으로는 건실해 보인다. 경제규모(GDP)는 세계 1...
라인
이미지
노마드(Nomad)라야 살아남을 수 있다
임권택의 아주Road
조창완 중국전문 컨설턴트
2016.11.25
[조창완 중국전문 컨설턴트] ‘유목민’을 뜻하는 노마드란 말은 프랑스 철학자 질 들뢰즈(Gilles Deleuze, 1925∼1995)가 1968년 출간한 저서 『차이와 반복(Difference and Repetition)』에서 처음 언급했다.“자기 자신을 부정하는 일과는 거리가 멀며 주어진 존재...
라인
이미지
'Mr Hot' 그룹 강성민사장, 중국 요식업계를 뜨겁게 달구다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10.18
[임권택 아주로드 편집국장] 2008년, 제29회 올림픽대회가 베이징에서 거행됐다. 세계 각 지역 인사들이 모인 성대한 이 집회에는 의식주 문제도 함께 대두됐다. 여러 차례 해외출장에서 중국식품안전의 우려를 깨달은 강성민 사장은 이 성대한 집회의 호기를 놓치지 않고 한국 삼성의 높은 연봉과 직위도 마다하...
라인
이미지
韓·中간 산업 골든크로스가 멀지 않았다
임권택의 아주Road
조창완
2016.10.12
[조창완 중국전문 컨설턴트] 금년 4월까지 대중국 수출증가율이 -16.4%를 기록했다. 2015년 전체 중국 수출 증가율이 –5.6%를 기록했다는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더 큰 폭탄이 현실이 된 상황이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 별로 관심을 두지 않는다.무슨 자신감일까. 자신감이 아니다. 그냥 막연...
라인
이미지
중국 최대 랑팡농산품교역회 성황리 개최…바이어 큰 호응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10.06
[임권택 아주로드 편집국장] 중국 최대 농산품교역회가 성황리에 마쳤다. 중국 농업부와 허베이(河北)성 인민정부, 그리고 랑팡(廊坊)시 인민정부가 후원하고 랑팡국제전람집단이 주최한 농산품교역회가 지난 9월26일부터 29일까지 랑팡시 국제전시센터에서 개최됐다.700여개 중국 기업과 성정부가 참여한 이번 농산...
라인
이미지
[김태원 편지] "한중관계, 연리지(連理枝) 관계로 가야"
임권택의 아주Road
김태원
2016.09.28
[김태원 아주로드 발행인] 한·중수교가 8월 24일로 24주년을 맞았다. 지난 24년을 평가한다면 상전벽해(桑田碧海)라고밖에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장족의 발전을 거듭해왔다.그 간 한ㆍ중 수교를 앞두고 중국 측이 즐겨 썼던 성어는 수도거성(水道渠成)이었다. 물이 흐르는 곳에 도랑이 생기듯 조건이 마련되면...
라인
이미지
[신성대의 글로벌 매너] 리셉션에서 훌륭한 손님이 되는 법
임권택의 아주Road
아주로드
2016.09.23
[신성대 도서출판 동문선 대표] 어느 다자간 정상회의에서 혼자 정시에 생뚱맞게 자리를 차지하고 앉은 한국 대통령 사진을 보고 혀를 찬 적이 있습니다. 다른 나라 정상들은 아직 아무도 제 자리에 앉아 있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이처럼 무게감 있는 국제회의에서 제 시간에 자리에 앉는 대표는 한국과 일본 밖에 ...
라인
이미지
[차이나 투어] 시안(西安)…오천 년 중국 역사의 도시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09.22
[임권택 아주로드 편집국장] 중국 서안은 아테네, 로마, 카이로와 함께 세계 4대 고도(古都)로 손꼽히는 도시로 동양과 서양의 문화 교류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실크로드의 기점이기도 했다. 기원전 11세기부터 서기 10세기까지 13개의 왕조나 정권이 서안에 도읍을 정하거나 정권을 세웠다. 서안 1100여...
라인
이미지
“작문을 보면 당신의 인생이 보인다…문장 통해 정신치유 가능“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09.21
[임권택 아주로드 편집국장] 예부터 글은 마음의 그림이며, 마음은 도덕으로 쌓고, 경륜으로 드러나며, 업적으로 수립하고, 절조로 세우고, 문장으로 펼치며, 필적(字跡)으로 움직인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글은 그 사람의 인격을 나타내는 중요한 척도가 된다. 문자는 그 나라의 문화와 관련되어 있으며 글쓴이의...
라인
이미지
(주)마그넥스, 세계 두 번째로 뇌전용 11.7T MRI 마그넷 국내 공급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09.20
[임권택 아주로드 편집국장] 현대 의학으로서도 미지의 영역인 ‘뇌’ 연구에 국가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뇌 촬영 전용 11.7T(Tesla, 테슬라) MRI(Magnetic Resonance Imaging, 자기공명영상) 시스템 보유국이 된다.11.7T MRI는...
라인
이미지
중국 문화 아는 실용적 전문인력을 육성해야
임권택의 아주Road
조창완
2016.09.19
[조창완 중국전문 컨설턴트] 2008년 한일월드컵 4강을 이끈 히딩크는 한때 우리나라에서 가장 흥미로운 인물 코드였다. ‘세계가 놀란 히딩크의 힘’(최영균 저), ‘CEO 히딩크’(김화성, 이동현 저) 등 수십여종의 히딩크 관련 서적도 출간됐다. 그로 인해 그의 고국인 네델란드도 한국사람들 사이에 꼭 가...
라인
이미지
“중국은 한국 로펌이 살기 어려운 환경”…전문화·협업화 필요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09.12
[임권택 아주로드 편집국장] 중국 업무에서 한국변호사와 로펌의 독자적인 생존이 어렵기 때문에 한국로펌과 중국로펌 관계정립이 중요하다.지난 9일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임통일 변호사의 사회로 진행된 제3회 한중법학회 중국법제포럼에서 김종길 변호사는 ‘한국변호사의 중국에서의 역할과 전망’이라는 발제를 통해 이...
라인
이미지
권병현 “한·중, 전략적 동반자 관계…특정사안에 흔들려선 안돼”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09.05
[임권택 아주로드 편집국장] 지난 8월24일로 한중수교 24주년을 맞았다. 수교 20여 년 동안 양국은 전 부문에 걸쳐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이제는 중국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로 맺어졌다. 한국의 대중국 수출총액이 미국과 일본을 합친 것보다 많다. 한국과 중국이 이렇게 비약적인 발전을 ...
라인
이미지
중국 가수 등가쿤(邓佳坤) “한국 문화 알고 싶어요”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09.04
[임권택 아주로드 편집국장] 중국에 떠오르는 가수이자 영화배우인 등가쿤(邓佳坤)이 지난 7월19일 아주로드(亞洲Road)를 방문했다. 이날 이은지 JYW 엔터테인먼트 사장과 마노여행사 이형민 대표가 동행했다.이번에 세 번째 한국방문이라 매우 친숙하다고 밝힌 등가쿤은 “한국 문화에 대해 더 알...
라인
이미지
마노(MANO)여행사 “1대1 맞춤형 여행서비스 제공합니다”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09.02
[임권택 아주Road 편집국장] 한중간 관광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 단체관광에서 개별관광으로, 저가에서 적정 가격으로 변화하는 등 대변혁의 시대에 접어들었다. 여기에다 인터넷 발전으로 기존 여행사들이 발을 디딜 틈이 없게 되는 풍토를 맞이 한 것이다.이러한 시대에 젊은이들이 나섰다. 한중간 관광에 새로운...
라인
이미지
한국 최고 붓의 명가 구하산방(九霞山房)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09.01
[아주로드 임권택 편집국장] 한국화 작가들에게 ‘九霞山房’은 사랑방이다. 7평 남짓의 구하산방에는 붓과 한지 등 문방사우(文房四友)는 물론 각종 서화재료를 판매하는 필방이다.구하산방(九霞山房)은 서울 인사동에서 가장 오래된 필방이다. 올해로 103년을 맞았다. 구하산방은 단순히 문방사우를 판매하는 곳이 ...
라인
이미지
사드로 인한 국가적 감정 자극은 ‘통제불능의 서막’
임권택의 아주Road
김태원
2016.08.31
[김태원 아주로드 발행인] 요즘 ‘사드’의 한반도 배치가 주요 화두이다. 북한의 끝없는 ‘벼랑 끝 전술’로 인해 한반도가 신냉전의 핵심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다. 그러나 분쟁을 야기한 북한의 행보는 느긋하기만 하다. 마치 벼랑 끝 전술이 성공하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이다. 북한은 한 발 더 나아가 미사일 전...
라인
이미지
“중국 농식품 시장에서 신규품목 수요처 확보에 주력 하겠다”
임권택의 아주Road
임권택
2016.08.30
[아주로드 임권택 편집국장] 중국의 환경변화와 한류의 열풍으로 한국 농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 농식품 수요처 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aT 중국본부는 홍보는 물론 신규품목개발, 대량 공급처 발굴에 정부의 최일선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aT중국본부는 일선에서 사명감을 가지고 발로 ...
라인
지식·공익·나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