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사 (전체 1,161건)
이미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문재인 대통령, 동남아 3개국 방문 성과 살펴보니
강란희
강란희 칼럼
2017.11.17
“기회는 평등하게 과정은 공정하게 결과는 정의롭게’라는 원칙”[공감신문] 요 며칠 새 크고 작은 사건이 많아 정신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들어오는 지난 15일 경북포항의 갑작스레 닥친 강도 5.4 지진으로 많은 시민이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여기에 더 하여 다음 날인 11월 1...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지해수 칼럼] 습관적 바람에 대한 참, 가벼운 레포트
지해수 칼럼
지해수 칼럼
2017.11.17
[공감신문] 여러 매체에 연애 칼럼을 썼었다보니 메일박스에 독자들의 관련 고민이 심심치 않게 들어온다. 대게 세 가지의 시제(?)로 나눌 수 있겠다. 그 사람도 나에게 관심이 있는 걸까요? (전), 그 사람과 다시 잘 해볼 수 없을까요?(후), 그리고 마지막, 그 사람이 바람을 피웠어요. (ing)......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김정한 칼럼] 빨간 신호등을 만났을 때
김정한 에세이
김정한 시인
2017.11.17
[공감신문] 빨간 불(red light)이라고 하면 뭐가 떠오를까? 빨간 신호등? 경고등? 그렇다. 무언의 경고다. 말 그대로 빨간 불이다. 멈추라는 신호다. 잘 살려고 다들 정신이 없다. 그러나 가끔 의욕이 없고 아무것에도 관심이 없어지는 심드렁한 상태가 찾아온다면. 기쁜 일이 생겨도 감동받지도 않고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지해수 칼럼] 이 사과를 다 먹을 때까지
지해수 칼럼
지해수 칼럼
2017.11.15
태어나면서부터 신은 나에게 사과 하나를 주었다. 그 사과의 이름을 불안이었다.삶이란 이 사과를 모두 씹어 먹어야 하는 것이다. (2007년 어느 날 나의 일기 중에)[공감신문] 대단한 사람들이 정말 많다. 집 밖에서 만날 수 있는 사람들뿐만이 아니다. 집에서 휴대폰 속을 들여다보면 더욱 그렇게 느껴진다....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김정한 칼럼] 좋은 향기가 나는 사람
김정한 에세이
김정한 시인
2017.11.14
[공감신문] 내가 아는 지인 중에 '카르페 디엠' 즉, '이 순간을 즐기자'는 말을 생의 지표로 삼고 있는 이가 있다. 그녀를 볼 때마다 나는 기분이 좋아진다. 언제 어느 때 찾아가도 환한 미소를 머금고 몰입하며 반찬을 만든다. 마흔 중반인 그녀는 살면서 우유배달부터, 마트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트럼프 대통령 1박2일, 국민의 소리를 들어 보니...
강란희
강란희 칼럼
2017.11.13
“먼저 동남아시아 3개국을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적인 방문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공감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1월 7일과 8일 이틀 동안 한국을 국빈 방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머무는 동안 환영하는 쪽과 반대하는 쪽으로 나눠 시위를 하는 등 조그마한 소란도 있었다...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지해수 칼럼] 살리에리를 꿈꾸다
지해수 칼럼
지해수 칼럼
2017.11.10
‘황제폐하의 관심은 오직 살리에리 뿐이에요.’(모차르트가 아버지에게 쓴 편지 중에서. 1781년 12월) [공감신문] 살리에리, 살리에리 증후군, 열등감의 아이콘, 2인자, 모차르트의 라이벌 아니, 뭘 해도 그를 이길 수 없는 남자. 우리가 알고 있던 그는 이러했다. 중학교였나, 고등학교 음악 시간에 모...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김정한 칼럼] 아! 가을이 진다
김정한 에세이
김정한 시인
2017.11.10
[공감신문] 울긋불긋 모두에게 아름다움을 안겨주었던 단풍도 나뭇가지에서 거침없이 추락하여 어느덧 앙상해졌어요. 몇 개 남지 않은 붉은 잎들도 떠나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애타게 흔들리네요. 이 가을의 끝자락, 누구는 떠나가는 가을이 아쉬워 길 위에서 아픈 방랑을 할 것이고, 누구는 부산하게 새로운 손님, 겨...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지해수 칼럼] 요즘 것들의 낭만적 욕구불만
지해수 칼럼
지해수 칼럼
2017.11.08
‘파괴는 창조의 열정이다. 사랑할수록 더 많이 혁명한다.열정을 해방하라. 굶주림은 참아도 권태는 못 참는다.’ - [공감신문] 권태로움의 연속이다. 이상의 소설에 이런 얘기가 나온다. 현대인들은 자의식 과잉으로 인하여 권태로움을 느낄 수 없는 계급이라고. 권태로움을 느껴야 내면을 들여다볼 텐데 말이다....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가을단풍 향연 속에 감춰진 후원의 암각서(巖刻書)
정환선의 궁궐이야기
정환선 칼럼
2017.11.07
[공감신문] 가을서리 내리기 시작할 즈음의 궁궐은 서울 도심에서도 제대로 된 가을단풍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창덕궁 후원에는 160여종의 다양한 나무들이 있으며 이 가운데 70여종이 300년 이상 된 고목이다. 후원 단풍은 후원 입구 함양문에서 부터 화려함으로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김정한 칼럼] 내려놓음이 가져다주는 선물
김정한 에세이
김정한 시인
2017.11.06
[공감신문] 행복하려면 모두들 내려놓으라 합니다. 특히 생의 끝자락이 보일수록 내려놓으려고 애를 씁니다. 내려놓는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이제껏 가꾸어온 것들을 하나씩 내려놓는 것일까요? 법정 스님이 말씀한 무소유는 아무것도 가지지 않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필요한 것만 갖는다는 의미입니다. 다시 말해 있어...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한용주 칼럼] 2018년 세계경제 전망-④대세하락으로 진입하는 한국부동산시장
한용주 칼럼
한용주 칼럼니스트
2017.11.06
[공감신문] 한국 인구는 2025년부터 감소할 전망이다. 그런데 서울시 인구는 이미 6년전부터 감소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서울시 인구가 매년 약 10만명씩 감소한다. 서울을 떠나는 사람들 중 대부분은 주택분양을 받은 수도권 입주자이다. 일부는 공기업 지방이전에 따른 인구이동과 또 다른 일부는 귀농·귀촌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지해수 칼럼] 먹고 기도하고 사랑할 수 없기에
지해수 칼럼
지해수 칼럼
2017.11.03
[공감신문] 몇 년 전 읽었던 에세이의 제목이다.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인생이 무엇인지 아는 나이란 없다. 알 법도 할 것 같다는 순간, 우리는 겪어보지 못한 어색한 상황 혹은 위기에 마주하고 또 그렇게 인생을 배워간다. 쌓아올려진 경험들은 우리 인생의 방향을 결정하기에 누구 하나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김병두 칼럼] 자동차 운전문화, 이제는 선진화돼야 한다
김병두 칼럼
김병두
2017.11.03
[공감신문] 대한민국의 자동차 등록대수는 2200만대에 이른다. 성인을 기준으로 2명 중 1대에 달하는 수준이다.도로 1Km 당 자동차 대수는 세계 최고 수준에 속한다. 더욱이 등록 차량의 40% 정도가 경기, 서울 지역에 밀집되면서 이들 지역의 도로 혼잡도는 매우 높다. 그래...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중국이 움직인다
강란희
강란희 칼럼
2017.11.01
“적폐&부정채용비리 청산은 국민의 명령...”“대 중국과의 문제는 오래지않아 회복 될 것...”“부동산은 산수 갑산을 가더라도 잡아야 할 것...”[공감신문] 참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또 사라지곤 한다. 각자 생각과 개성이 다르듯 요구하는 것도 다양하다. 혹자는 그동안 억눌리고 답답하고 응어리 졌던 것들...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지해수 칼럼] 칼 위에 쓰인 위로의 역사
지해수 칼럼
지해수 칼럼
2017.11.01
‘절벽을 본다 우리가 서 있다 간신히 서서 / 서로를 비춘다 흰 눈 나린다.’(빙판과 절벽 [영화 ost] / 어어부 프로젝트, 중에서) [공감신문] 위로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어떤 이들에겐 다소 불편한 글이 될 수도 있겠다. 앞서 말하자면 이 글은 전통무속신앙에 대한 이야기다. 내용에 관련된...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김정한 칼럼] 시나브로 가을이 깊어갑니다 
김정한 에세이
김정한 시인
2017.10.31
[공감신문] 오늘, 두장의 영화티켓을 선물 받았어요. 그리움에게 전화를 걸다가 마지막 버튼을 누르지 못했어요. 혼자가 편할 것 같아 영화관에 갔죠. 빈자리에는 유효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그리운 영혼을 불러 앉혔죠. 함께 있으면서도 함께하지 않은 것 같은 존재가 아닌, 당장 함께 하지 않아도 함께하는 그런...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지해수 칼럼] 무너지지 않는 바벨탑 쌓아올리기
지해수 칼럼
지해수 칼럼
2017.10.27
[공감신문] 그, 혹은 그녀에게 그런 시절이 올 거라고는 생각지 못했을 것이다. 마치 내가 얼마 전까지 그 일에 전혀 무관심했던 것처럼. 10대가 되면 2차 성징과 더불어 찾아오는 변혁의 즐거움, 그리고 그것에 적응할라치면 스멀스멀 느껴지는 노화. 회복 상태가 이전만 못하다는 것, 그리고 질병. 이렇게 ...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김정한 칼럼] 언제나 너는 내게 그리움이었다
김정한 에세이
김정한 시인
2017.10.27
너를 보내고 나니 눈물 난다 다시는 만날 수 없는 날이 올 것만 같다 만나야 할 때에 서로 헤어지고 사랑해야 할 때에 서로 죽여버린 너를 보내고 나니 꽃이 진다 사는 날까지 살아보겠다고 돌아갈 수 없는 저녁 강가에 서서 너를 보내고 나니 해가 진다 두 번 다시 만날 날이 없을 것 같은 강 건너 붉은 새가...
라인
이미지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전각의 꽃 ‘합각’으로 만나는 궁궐 나들이
정환선의 궁궐이야기
정환선 칼럼
2017.10.26
[공감신문] 자연 친화적으로 잘 만들어진 궁궐 전각과의 만남은 어머니 품속과 같이 포근하고 아늑하여 마음의 안정을 가져다준다. 궁궐 건축의 아름다움은 전각들의 화려한 꽃인 ‘합각’이 함께 어우러져 연출해내는 미적인 조화로움에 있다. 비 개인 후 여러 가지 모양의 합각이 있는 지붕들이 안개를 헤집고 솟구쳐...
라인
교양공감
지식·공익·나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