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비건 “점진전 비핵화 안해"...비핵화 '빅딜'강조“북미간 긴밀한 대화 지속할 것으로 기대...北동창리 동향 심각하게 여기며 주시, 외교 살아 있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복구 움직임과 관련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미국은 매우 심각하게 여긴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 그는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면서도, 북한과의 대화를 지속할 의사를 밝히고, 비핵화가 '빅딜' 방식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11일(현지시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워싱턴DC에서 카테기국제평화기금이 주최한 핵 정책 콘퍼런스 좌담회에 참석해 “우리는 서해(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일어나는 상황에 대해 보고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우리는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비건 대표 발언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는 북한이 뭘 하는지 정확히 보고 있다. 눈 한 번 깜박임 없이 보고 있다”고 밝힌 지 하루만에 미국의 입장을 전한 것이다.

비건 대표는 동창리 발사장 활동과 관련한 북한의 의도에 대해선 “북한이 무슨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통해 로켓 또는 미사일 시험은 생산적인 조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했다”고 덧붙였다.

비건 대표는 북한과 대화를 지속할 의사를 거듭 확인하면서도, 비핵화는 북한이 원하는 단계적 방식이 아닌 일괄타결의 '빅딜' 방식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복구 움직임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비건 대표는 “미국이 원한 만큼 진전하진 않았지만 외교는 여전히 매우 살아있다”며 “문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해 북한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며 “북미간 긴밀한 대화가 지속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 “북미관계와 한반도에 대해 아주 다른 미래를 원한다”며 “대통령은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외교적 대화를 100%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비건 대표는 비핵화 일정과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은 인위적인 시간제한을 설정하지 않았고 우리는 인위적인 시간표에 얽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달성하고 싶다”라고 비핵화 완성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비건 대표는 북한이 바라는 제재 해제는 비핵화에 뒤따르는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대통령은 제재를 원하지 않고 해제하고 싶어하지만, 우리가 그 위치에 있으려면 북한이 비핵화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 해제가 FFVD 목표 달성과 함께 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북한 매체들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하며, 관련 기사를 일제히 보도했다. 북한 매체들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확실히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두 나라 사이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완전한 비핵화로 나가려는 것은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매체는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앞으로도 긴밀히 연계해 나가며 하노이 수뇌회담에서 논의된 문제 해결을 위한 생산적인 대화들을 계속 이어 나가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다른 선전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외무성 부원 필명으로 같은 내용을 게재, 대외용 주간지인 통일신보는 2차 북미회담을 높이 평가하며 양 정상이 “새로운 상봉을 약속하시며 작별인사를 나누시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 가능성이 나오는 가운데 정세를 악화시키는 행동은 하지 않겠다는 북한 당국의 입장을 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전해진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