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커그룹 송명빈, 유서 발견...경찰 “6장 분량 유서”
상태바
마커그룹 송명빈, 유서 발견...경찰 “6장 분량 유서”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3.1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유서 내용과 사망의 정확한 경위 파악 중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마커그룹 송명빈 대표가 13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자택 아파트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자택에서는 송명빈 대표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유서도 확인됐다.

해당 아파트 주민은 이날 오전 4시 40분께 산책을 하던 중 송 대표가 추락한 것을 보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지만, 송 대표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송 대표가 남긴 것 추정되는 6장 분량의 유서를 자택에서 확인했다고 전했다. 유서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며, 경찰은 정확한 내용을 파악 중에 있다.

또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하는 등 송 대표의 사망과 관련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송 대표는 회사직원 A 씨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11월 12일 고소당했다. 이후 송 대표가 A 씨를 폭행하는 내용의 동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상습특수폭행·특수상해·공갈·상습협박·강요 등의 혐의로 지난 7일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11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피의자인 송 대표의 사망으로 사건은 불기소(공소권없음)으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송 대표는 지난 2015년 ‘잊혀질 권리, 나를 잊어주세요’라는 책을 통해, 온라인에서 ‘잊혀질 권리’ 개념을 우리나라에 알린 인물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