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국토부,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철도안전-산업발전 기반 마련준공식후 운영 본격화...시험 비용·시간 줄이고 안전 효율성 제고
기사 본문과 무관한 사진

[공감신문]김대환 기자=국토교통부는 오송 철도시설기지에서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식을 개최 했다고 15일 밝혔다.

준공식에는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을 비롯해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국내 유관기관과 Attila Kiss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무총장, 미국‧중국‧러시아 철도연구원 등 국내외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준공식에 하루 앞선 지난 14일에는 서울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철도종합시험선로의 준공 등을 기념하는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하기도 했다.

우리나라는 개발품에 대한 성능시험을 시험용 철도선로가 아닌 KTX‧전동차 등이 운행하고 있는 영업선로에서 실시해 시험 중 사고의 위험에 노출돼 있고, 충분한 시험시간 확보도 곤란한 문제가 있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2014년부터 철도종합시험선로 구축사업에 착수했으며, 2018년까지 총 2399억원을 투입해 충북 청원군~세종시 전동면 일대에 13km 연장의 시험용 선로를 구축했다.

철도종합시험선로에는 급곡선(회전반경 250m)‧급구배(경사 35‰) 및 교량(9개)‧터널(6개) 등을 설치하여 국내‧외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종류의 성능시험이 모두 가능하도록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철도종합시험선로가 15일 준공식을 시작으로 운영이 본격화 되면 철도의 안전 확보와 철도산업 발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