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차태현 '내기골프' 일부혐의 인정…"모든 방송 하차할 것"정준영 핸드폰'1박 2일' 단톡방서 확인
'내기 골프'의혹을 받은 차태현은 17일 소속사를 통해 모든 방송을 하차한다고 선언했다. /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배우 차태현(43)과 개그맨 김준호(44)가 ‘내기 골프’ 의혹을 받아 차태현은 모든 방송을 하차한다고 밝혔다.

KBS 뉴스9은 정준영의 핸드폰에서 ‘1박 2일’ 카카오톡 단체방을 통해 외와 같은 사실을 입수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단톡방의 시기는 2016년 7월이며 이들은 상습적으로 내기 골프를 쳐 온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차태현은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돈은 그 당시 바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희끼리 재미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린 제 모습을 보게 되니 너무나 부끄럽다.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실망하신 팬분들, '1박2일'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너무 죄송하다. 다른 멤버들까지 피해를 주게 돼 정말 미안하다"고 고개를 숙이며 "그래서 이후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한다"며 현재 출연 중인 MBC ‘라디오스타’, KBS ‘1박 2일’ 등의 하차를 밝혔다.

현재 김준호 측 공식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태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