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칼럼] 명치통증과 잦은 트림 원인? 담적병(담적증후군) 치료로 해결 가능

서울 목동에 거주하는 변호사 A씨(46세, 남)는 평소 과중한 업무와 야근, 잦은 회식으로 소화흡수력이 좋은 편이 아니다. 평소에도 의뢰인을 상대해야 하는데 잦은 트림으로 곤란할 때가 많았다.

최근 몇 달 전부터는 식사 후 명치통증까지 생겨서 괴롭다. 혹시 협심증이나 심장의 문제인가 싶어서 대학병원을 찾아 심장초음파, 복부CT 위장내시경 등 각종 검사를 해보았지만 가벼운 위염 외에는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답답해하던 A씨는 주위 소개로 한의원을 찾아 진찰을 받고 담적병으로 진단받고 한약을 처방받아 복용중인데, 명치통증도 사라졌고 트림 횟수가 줄어 업무에도 자신감이 생겼다.

평소 잦은트림을 하고 명치가 아프며 소화가 잘 되지 않는데 위내시경, 복부초음파, 심장 검사상에서도 이상이 없다면 한의학적으로는 위장 외벽에 쌓인 노페물인 담적으로 인한 담적병 증상일 수 있다.

담적병(痰積病)이란 담이 위장 외벽에 쌓여 딱딱하게 굳어지면서 생긴 담적(痰積)으로 인해 각종 이상 증상을 발생시키는 질환군이다. 한의학에서 말하는 담(痰)이란 기혈순환이 원활하지 않을 때 신체 내부를 순환하는 분비액이 일정 부위에 정체되면서 형성되는 물질을 말한다. 우리가 평소 어깨나 등에 ‘담이 들었다’라고 말하는 담이 바로 이 담적병(담적증)의 담(痰)이다.

담적병(담적증)이 생기면 위가 굳게 되면서 만성적인 소화불량과 복부팽만, 메스꺼움, 명치통증, 속쓰림, 위산역류, 목이물감, 잦은트림, 구토, 복부팽만감, 설사, 변비 등 위장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이차적으로는 담적 독소가 혈관이나 림프액을 타고 퍼지면 두통, 어지러움증, 근육통, 옆구리통증, 만성피로 증상, 불면증, 피부트러블, 여성의 경우 생리통, 생리불순, 조기폐경 등 다양한 전신 증상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담적병(담적증)은 이처럼 증상이 다양하므로 ‘담적증후군’이라는 용어로도 불린다.

담적병(담적증)은 위장 외벽의 문제이므로 내시경이나 복부초음파 등의 검사로는 진단이 되질 않는다. 따라서 담적병(담적증) 환자가 한의원의원을 찾을 때는 이미 증상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아 최소 6개월 이상의 장기 치료를 요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다음과 같은 증상을 통해 담적병(담적증)을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담적병(담적증)을 방치하지 않기 위해서는 자가진단으로 확인해보면 된다. 첫째, 소화기 증상으로 △명치와 배꼽 사이가 더부룩하고 덩어리처럼 딱딱한 것이 만져진다 △속이 자주 메슥거리고 울렁거린다 △트림이 수시로 나고 가스가 자주 찬다 △설사와 변비 등이 반복된다 △ 명치통증 혹은 명치아래통증이 있다.

둘째, 신경계 증상은 △머리가 무겁고 원인을 알 수 없는 두통이 잦다 △어지러움증을 자주 느낀다 △가슴이 답답하면서 심장이 두근거린다 △불면증 증상이 나타난다.

셋째, 순환계 증상으로는 △신장기능은 정상인데 얼굴이나 손발이 잘 붓는다 △등이나 어깨, 옆구리가 자주 결리고 뻐근하다 △항상 몸이 무겁고 피곤하다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마지막으로, 비뇨생식기계 증상으로는 △소변양은 적은데 자주 마렵다 △남성의 경우 `성욕이 감소하고 성기능이 떨어진다 △여성의 경우 냉대하가 많다 등이 있다.

위의 증상 중 5가지 이상에 해당되면 담적병(담적증)을 의심하고 한의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담적병의 치료방법은 위장 외벽에 단단히 침윤되어 있는 담적을 풀어줄 수 있는 한약을 환자의 담적병 유형과 체질에 따라 처방한다. 또한 위장의 경락순환을 촉진해줄 수 있는 침치료와 약침치료를 병행한다.

담적병(담적증)의 가장 큰 원인은 잘못된 식습관에 있다. 맵고 짜고 기름진 음식을 자주 섭취하면서 급하고 불규칙한 식사, 과식하고 야식 그리고 과도한 스트레스, 음주, 흡연 등이 더해지면서 위장 기능이 저하되어 담적이 생길 조건을 만들기 때문이다. 따라서 담적병(담적증)의 치료방법은 한의원 치료 외에도 평소 식습관 관리가 중요하다. 일정한 시간에 천천히 씹어서 식사하고, 식후엔 눕지 않아야 한다. 비타민U, K가 풍부한 양배추와 브로콜리 등 담적병에 좋은 음식으로 식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과도한 스트레스 또한 위장뿐만 아니라 만병의 원인이기 때문에 꾸준한 운동과 취미생활 등으로 관리하는 것도 필요하다.

도움말 : 부천 으뜸한의원 부천 으뜸한의원 박지영 원장(한의학박사)

인터넷뉴스팀  news@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