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칼럼] 모든 치아 없는 무치악도 대체 가능한 임플란트
[사진 : 세종시임플란트 치과 퍼스티지치과 제공]

외관상, 기능상 중요한 부분을 담당하는 인체 중 하나인 치아는 상실하게 된다면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다. 또한 단순히 불편함을 넘어 음식물을 제대로 소화시키기 어렵기에 건강의 악화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음식물이 치아를 통해 잘게 부수고 잘리지 않은 채 소화기관으로 넘어간다면 부담이 커지게 되고 이어서 잦은 복통과 소화불량을 겪을 수 밖에 없기에 치아상실 시 치과를 찾아 임플란트로 조치를 취해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한 두 개의 치아 문제가 아닌, 전체 치아가 문제가 되어 모두 상실했거나 발치를 해야 하는 무치악 상태가 된다면 단순한 임플란트로는 해결하기 힘든데다 비용적인 부담도 따르는데, 이때는 전악임플란트 방법으로 시술을 받으면 도움이 된다.

이 전악임플란트의 경우 잇몸의 단단함을 고려하고 속의 뼈 상태를 체크한 다음 잇몸 상태에 따라 적당한 개수 만을 지지대로 삼아서 임플란트를 심고 브릿지를 이용하여 전체를 복원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으로써 치아가 하나도 없는 경우 기능성과 심미성을 모두 고려한 치과 치료다.

전악임플란트는 임플란트 개수의 부담을 덜면서도 심미적인 모습까지 챙길 수 있어서 무치악 상태일 때 가장 합리적인 치과 치료이기에 과거의 일반적인 방법이던 틀니의 불편함도 해결되어 많은 환자들이 시술을 받고 있다는 것이 김 대표원장의 설명이다.

무치악인 경우 전체의 균형을 고려해서 지지설정을 해주어야 하기 때문에 앞부분의 보여지는 부분에 심미적인 모양을 잡아주고 어금니의 튼튼한 저작기능을 고려해야 하며 식감에 따라 단단한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강하게 저작해도 손상이 없도록 흔들리지 않는 기둥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이 중요하므로 전악임플란트 시술 경험이 많은 치과 의료진을 찾는 것이 우선이다. 강상태에 따라서 간혹 뼈이식과 같은 추가 시술을 동반해야 할 수도 있다는 점도 유념해야 한다. 특히 앞니의 심미성과 어금니의 기능성을 고려해 시술해야 하며 어금니를 강한 충격에도 손상되지 않도록 해야 하고 윗니와 아햇니의 교합관계도 고려해야 한다.

노년층들에서 노화현상으로 인한 무치악 상태가 많이 발생되는데 평균 수명이 길어지는 만큼 무치악이 된다면 조기에 치과를 찾아 조치를 취하는 것을 추천한다”며 “다만 건강보험 확대적용으로 자부담이 덜어지게 됐지만 무치악 상태는 해당이 되지 않으므로 이 부분은 미리 감안해야 한다.

도움말 : 세종시임플란트 치과 퍼스티지치과 김강열 대표원장

인터넷뉴스팀  news@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