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갈수록 경쟁이 심화되는 외식 창업 시장! 해답은 컵밥전문점 ‘지지고’컵밥집 창업 브랜드 ‘지지고’, 과도한 경쟁에도 굴하지 않는 안정적인 매장 운영 기반 구축

장기 불황의 여파로 과도한 경쟁이 펼쳐지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창업시장은 포화상태다. 창업을 통해 새로운 진로를 모색하던 이들마저 폐업이라는 아픔을 겪을 수 밖에 없는 구조인 것이다. 특히 프랜차이즈 창업 시장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져가고 있어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창업에 대한 관심이 높다.

그래서 예비 창업자라면 한순간 유행에만 치중돼 반짝 주목을 끌다 사라지는 아이템을 선호하기 보다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한 유망 아이템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컵밥전문점 ‘지지고’는 수년간 꾸준한 매출 상승 및 안정적인 매장 운영을 이어나갈 수 있는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여기에 요즘 경제 및 창업자들의 주머니 사정을 감안해 매장의 규모에 따라 1인 소자본 창업도 가능하다.

무엇보다 ‘지지고’의 가장 큰 강점은 1인 가구의 증가 등 최근 외식 창업 시장의 변화와 트렌드를 적극 활용해 여기에 걸맞는 테이크 아웃형 음식점을 표방한 것처럼 시대의 흐름을 잘 파악한다는데 있다.

실제로 최근 1인가구 증가로 인해 외식 시장에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만큼 ‘지지고’의 테이크 아웃형 메뉴, 간편식에 대한 시너지효과가 크게 커지는 중이다. 이는 흐름의 변화를 반영한 ‘지지고’가 꾸준히 주목받는 이유기도 하다.

뿐만 아니라 ‘지지고’는 주문과 동시에 신선한 재료를 이용, 철판에 볶아 나오는 레시피 특유의 신속성과 맛으로 인해 많은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나이스라이스’, ‘누들두들’ 등은 대표적인 메뉴로 손꼽히는데, 각각 매콤한 특제 소스로 볶은 밥에 새우와 오징어로 맛을 더했고 쫄깃한 면발에 싱싱한 해물을 한컵에 담아내 인기가 높다.

이처럼 ‘지지고’는 고객의 니즈와 트렌드를 정확히 꿰뚫어 보는 통찰력과 메뉴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경쟁이 치열한 외식 창업 분야에서 신규 가맹점 오픈을 늘려가며 승승장구 하고있다.

‘지지고’의 관계자는 “경기 불황이 좀처럼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외식 창업 시장의 경쟁도 날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면서, “이런 가운데 ‘지지고’는 과도한 경쟁과는 무관하게 트렌드를 읽는 눈과 맛에 대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매장 운영의 기반을 구축하는 중”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지지고’를 통한 창업자들의 지속적인 신규 창업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김천신음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자세한 문의는 ‘지지고’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

인터넷뉴스팀  news@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