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세계 최초 5G 시대 열려...이통3사 5G 서비스 동시 개시이통3사, 서울·수도권 등 인구밀집지역 위주로 우선 개시...정부, 오는 8일 5G 시연 행사 개최
3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통3사가 5G 이동통신스마트폰을 개통했다. 한국은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동시 개시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 유영민)는 3일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이통3사가 동시에 각 사 별 1호 가입자를 대상으로 5세대(5G) 이동통신스마트폰을 개통함으로써 5G 서비스를 공식 개시하였다고 4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2월 1일, 5G 전파발사와 동시에 이통3사가 동글 단말을 통해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한 5G 서비스를 우선 개시했다.

이후 이번에 세계 어느나라보다도 먼저 5G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기반 5G 상용화를 달성하게 됐다.

동글 단말은 5G 데이터와 무선랜(Wi-Fi) 데이터를 상호 변환해 노트북,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 이동통신 서비스를 연결·제공하는 휴대용 단말기다.

당초 업계에서는 5일부터 5G 서비스가 개시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5G 스마트폰 출시, 서비스 이용약관 마련 등 상용화 준비가 예상보다 조기 완료되면서 상용화 시점이 2일 앞당겨졌다.

이통3사는 초기 4G와 유사하게 서울, 수도권과 일부광역시 등 주요도시의 인구밀집지역을 위주로 5G 서비스를 우선 개시한다.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5G 네트워크 구축을 확대해 올해 말에는 전국 85개시의 인구밀집지역에서 5G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5G 스마트폰 사용자는 5G 네트워크가 구축되지 않는 지역에서는 당분간 4G 엘티이(LTE)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

이통3사는 서울, 수도권과 일부광역시 등 주요도시 및 인구밀집지역을 위주로 5G 서비스를 우선 개시한다. / 연합뉴스tv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민관이 합심해 달성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통해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정보통신 최강국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5G는 자율주행, 무인로봇, 홀로그램 등 그동안 상상 속에서만 머물던 서비스를 현실에서 실현하고, 다양한 산업과 융합을 통해 새로운 혁신과 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5G 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국가의 역량을 총 결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일부에서 요금부담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앞으로 5G 서비스가 안착되고 사업자 간 경쟁이 활발해지면 중저가 요금제를 포함한 다양한 요금제가 출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유 장관은 "오늘이 있기까지 산업계, 연구계, 학계 등 모든 관계자분들의 노력과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오는 8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5G 기반의 융합서비스 시연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를 통해 정부는 세계 최초 5G 사용화의 의미를 되새기고, 글로벌 5G 시장 선도를 위한 국가 차원의 산업 전략인 ‘5G+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