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英 경찰 ‘위키리크스’어산지 체포...트럼프 “난 몰라”美 송환 가능성 촉각...송환시 반역죄로 최대 사형 선고 가능성도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 설립자인 줄리언 어산지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의 설립자인 줄리언 어산지가 7년간의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의 피신 생활 끝에 영국 경찰에게 11일 체포됐다.

어산지는 미군의 브래들리 매닝 일병이 2010년 이라크에서 정보 분석관으로 근무하면서 빼낸 70만건의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관련보고서, 국무부 외교기밀문서를 건네받아 자신이 만든 위키리크스 사이트를 통해 폭로한 바 있다.

폭로는 전 세계적인 파문을 일으켰고, 어산지는 미국의 1급 수배 대상에 올랐다.

2011년 어산지는 영국에 체류하던 중 과거 스웨덴에서 성범죄 2건을 저지른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부돼 영국 경찰에 붙잡혔다.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받던 그는 영국 대법원에서 스웨덴 송환 결정이 나자 자신을 결국 미국으로 송환해 처벌하기 위한 음모라고 주장했다.

줄리언 어산지 체포 취재하는 영국 언론들.

어산지는 2012년 6월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들어가 망명 신청을 했다.

이후 런던의 에콰도르 대사관은 7년간 어산지에게 은신처를 제공해왔다.

그러나 어산지와 크고 작은 갈등 끝에 결국 대사관 안으로 영국 경찰관들의 진입을 허용했고, 어산지는 체포됐다.

영국 경찰에 따르면 미국의 기밀문건을 대거 폭로한 뒤 도피생활을 해온 어산지를 미국의 범죄인 인도 요청에 따라 체포했다.

미 법무부는 이날 어산지가 체포된 후 해킹을 통한 정부 기밀 유출에 가담한 혐의로 검찰이 그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체포된 어산지는 미국으로 송환될지 귀추가 주목되며, 만약 어산지가 미국으로 송환될 시 반역죄로 사형을 선고받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좌), 문재인 대통령(우)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에 들어가면서 어산지 체포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나는 정말로 그것에 관해 아무것도 모른다”며 “그건 내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산지 체포 및 미국의 범죄인 인도 요청과 관련해선 “어산지에게 무슨일이 일어나는지를 계속 지켜보고 있다”면서도 “그건 훌륭한 일을 하고 있는 법무장관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당시 위키리크스 폭로 이후 펜실베이니아 집회에서 "나는 위키리크스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