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윤영찬, 총선 출마선언...“경기 성남 중원 탈환할 것”국회서 기자회견 열고 더불어민주당 입당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5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년 총선 승리는 너무나도 절박한 필요조건”이라며 “경기 성남 중원 지역구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윤영찬 전 수석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촛불은 미완성이고 문재인 정부 성패와 개인 윤영찬은 이제 뗄래야 뗄 수 없는 운명공동체임을 부인할 수 없다”고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수석은 “국민소통수석 사직 전 문재인 대통령께서 총선 출마를 생각해봤느냐 물음에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답변을 했다”며 “정말 피하고 싶은 잔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개월간 깊은 고민의 시간이었다”면서 “결국 제가 내린 결론은 세상을 바꾸자고 외쳤던 촛불로 다시 돌아가는 것 이었다“고 피력했다.

윤 전 수석은 “동아일보에서 17년, 네이버에서 9년 3개월을 보낸 기자 출신의 IT 산업 전문가”라며 “산업화 세대와 민주화 세대는 대한민국을 세계 10대강국으로 끌어올린 두 주역이다”고 웅변했다.

이어 “저는 과거와 현재의 두 세대를 아우르고 조화시킬 수 있는 소통의 전문가이자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할 안목을 준비해왔다고 자부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20년 가까이 성남에 살았다. 성남에서 문화적 역사적 자산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중심은 중원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원구는 지역개발 면에서는 가장 뒤쳐져있는 곳이며, 오랜 세월 민주당이 의석을 가져보지 못한 곳이다”고 평가했다.

특히, 윤 수석은 “21대 총선에서 중원에 출마해 승리함으로써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며 “낙후된 주택을 헐고 새 아파트로 바꾸는 단순 재개발 사업을 넘어 중원을 첨단 IT 기술과 주민의 삶이 접목되는 스마트한 도심으로 바꿔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가려는 길은 지금껏 제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미지의 세계지만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승리, 사람이 먼저인 세상을 향해 두려움 없이 뚜벅뚜벅 앞으로 전진하겠다”며 “국민여러분과 성남 시민 여러분들의 사랑과 성원을 믿고 미래로 출발하겠다”고 역설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