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계봉우·황운정 지사 유해 국내로...文 대통령 “이제야 모시러 왔다”역대 대통령 최초로 봉환식 주관...유해 앞에서 고개 숙여 배웅
유해 앞에서 고개 숙여 배웅하는 문재인 대통령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에 안장돼 있던 독립유공자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가 국내로 향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수도 누르술탄의 국제공항에서 역대 대통령 중 최초로 국외 현지에서 독립유공자 유해봉환 행사를 주관했다.

문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추모, 독립유공자 유해봉환'이라고 적힌 근조리본과 태극기 배지를 달고 나타났다.

카자흐스탄 운구병 8명은 군악대의 장송곡이 연주되는 가운데 계봉우 지사와 배우자, 황운정 지사와 배우자의 유해와 영정을 들고 입장했다.

두 지사 내외의 유해와 영정 사진은 한국군 전통의장대 손으로 전달됐고, 문 대통령은 묵념을 하며 두 지사의 넋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계 지사에게는 건국훈장 독립장을, 황 지사에게는 건국훈장 애족장을 주는 훈장 수여식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추모사에서 “계봉우 지사님과 배우자 김야간 님, 황운정 지사님과 배우자 장해금 님을 이제야 모시러 왔다. 대한민국의 오늘이 있기까지 수많은 독립운동가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다는 사실을 우리는 결코 잊을 수 없다”며 “이제 네 분을 조국, 고향산천으로 모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으로 향하는 공군 2호기에 오르는 두 지사 부부의 유해와 후손들의 모습을 끝까지 지켜본 뒤, 행사장을 떠났다.

두 지사의 유해는 22일 오전(한국시간) 피우진 보훈처장이 영접한 가운데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유가족 의사에 따라 계봉우 지사 부부 유해는 국립서울현충원에, 황운정 지사 부부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각각 안장될 예정이다.

한편,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가 봉환됨으로써 카자흐스탄에는 홍범도 장군 등 3위의 독립유공자 묘소가 남게 됐다.

정부 관계자는 “카자흐스탄 측과 계속 논의해 홍범도 장군의 유해봉환을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