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납치됐다 구출된 한국인 프랑스 도착…정부, 마크롱에 사의·애도외교부 "건강상 특별한 이상 없어…경과 지켜본 후 퇴원조치 예정"
한국인 여성 A씨가 아프리카 서부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세력에게 납치됐다 프랑스 특수부대에 의해 구출됐다. 한국인 여성과 프랑스인 2명은 파리 인근 군 비행장에 도착했으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직접 마중을 나왔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됐다 프랑스 특수부대에 의해 구출된 한국인 여성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인 여성 A 씨와 프랑스인 2명은 11일(현지시각) 오후 6시께(한국시간 12일 새벽 1시) 전용기 편으로 프랑스 파리 남서쪽 인근 빌라쿠블레 군 비행장에 도착했다. 구출된 이들은 모두 비교적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활주로까지 직접 마중을 나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구출된 세명을 환영했다.

공항에는 마크롱 대통령과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장관, 장이브 르드리앙 외무장관, 프랑수아 르쿠앵트르 합참의장이 함께했으며, 최종문 주 프랑스 대사도 우리 국민을 맞았다.

최종문 대사는 마크롱 대통령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감사 및 애도 메시지를 전했으며, 마크롱 대통령은 이에 사의를 표하며 양국이 지속해서 국제무대에서 협력을 강화하자고 언급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국인 여성은 프랑스군의 보호 아래 군 병원에서 건강검진 등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한편, 프랑스군 특수부대는 지난 9~10일 서아프리카 부르키나 파소에서 무장세력과 교전 끝에 한국인 1명과 미국인 1명, 프랑스인 2명을 구조했다. 이 과정에서 프랑스군 2명이 사망했다.

28일간 무장세력에 억류됐던 것으로 알려진 한국인 여성은 프랑스군의 보호 아래 군 병원에서 건강검진 등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12일 “프랑스 군병원 측은 현지시각으로 11일 A 씨에 대해 기본 건강검짐을 한 결과 건강상 특별한 이상은 없다고 진단했으며, 심리치료 및 경과를 지켜본 후 퇴원조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