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14일 '로즈데이', 장미 개수·색깔마다 의미 달라노란·파란 장미, 부정적 의미 가지고 있어
장미 꽃다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오는 14일 사랑하는 연인에게 장미꽃을 선물하는 ‘로즈데이’를 앞두고 장미 꽃말에 대한 관심이 높다.

장미는 색마다 꽃말이 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빨간 장미는 ‘정열적인 사랑’ ▲주황 장미는 ‘첫사랑과 수줍음’ ▲분홍 장미는 ‘사랑의 맹세’ ▲보라색 장미는 ‘영원한 사랑’ ▲백장미는 ‘순결과 존경’을 뜻한다.

특히, 주고받는 장미꽃의 개수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 ▲한 송이의 의미는 '오직 당신만을 사랑한다' ▲20개의 장미꽃은 '열렬히 사랑한다' ▲22개의 장미꽃은 '둘만의 사랑'을 뜻한다.

▲30개의 장미꽃은 '성숙한 사랑’ ▲44개의 장미꽃은 '사랑하고 또 사랑한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반면, 로즈데이에서 주고받는 장미 중에 노란 장미와 파란 장미는 피해야 할 장미색이다.

노란 장미는 질투, 시기, 이별 등의 부정적 의미가 있으며, 파란 장미는 인공 염색을 하지 않으면 만들어내기 어려운 색상이라 불가능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한편, 미국에서 유래된 로즈데이는 꽃가게를 운영하던 청년 마크 휴즈가 가게 안에 있던 모든 장미꽃을 연인에게 바치며 사랑을 고백한 데서 유래됐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