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신동빈 롯데 회장-트럼프 백악관 면담…"한국은 훌륭한 파트너"트럼프, 면담 후 트위터에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최대 규모의 대미 투자"
13일(현지시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후 백악관에서 국내 대기업 총수를 면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30여분 동안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 오벌오피스(집무실)에서 신 회장과 면담한 뒤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롯데 신 회장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그들은 루이지애나에 31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최대 규모의 대미 투자이며, 미국민을 위한 일자리 수천 개를 만들었다”며 “한국 같은 훌륭한 파트너들은 미국 경제가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하게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글과 함께 집무실 안 미 대통령 전용 책상에 앉아 신 회장과 면담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게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1월 말 취임한 이후 백악관에서 국내 대기업 총수를 면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 회장은 이날 오후 4시 15분쯤 백악관에 도착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뒤 오후 4시 56분 백악관을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후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 회장은 한국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처음으로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소감을 묻는 기자에게 웃음을 지으며 “아, 그렇습니까”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무슨 대화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라고 짧게 답했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해달라는 주문에는 “죄송하다”고 말했다.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에서 최근 미국 루이지애나주에 준공한 롯데케미칼 에탄크래커 공장에 대해 설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규모 투자에 대한 사의를 표하면서 생산품에 대해 질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롯데는 두 사람이 한미 양국의 관계 강화를 위한 협력 방안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루이지애나주에서 열린 롯데케미칼 석유화학공장 준공식에 축하 메시지를 보내 롯데의 대미 투자를 환영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축전에서 “대미 투자라는 현명한 결정을 내린 롯데그룹에 박수를 보낸다”며 “이 투자는 미국의 승리이자 한국의 승리이고, 우리 양국 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

또한 “31억 달러(약 3조6000억원)에 달하는 투자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가장 큰 대미 투자 중 하나이며, 한국 기업이 미국의 화학 공장에 투자한 것으로는 가장 큰 규모”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