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박해미, 사랑하는 제자 잃은 아픔…황민과 결국 '합의이혼'박해미, 황민의 음주운전 사고 "용서 못 해"
뮤지컬 배우 박해미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민과 합의이혼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SBS funE는 박해미측 변호사를 통해 14일 “박해미와 황민이 지난 10일 협의 이혼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뮤지컬 배우 박해미는 뮤지컬 연출 황민과 결혼 후 25년간 결혼생활을 지속해 왔지만 끝내 이혼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황민은 지난해 8월 27일 혈중알콜농도 0.104%인 상태로 경기도 구리시 토평IC 인근에서 운전하다가 25t 화물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황민을 포함해 승용차 내부에 있던 5명이 다쳤고 그 중 2명은 사망했다.

사고로 숨진 2명은 박해미가 교수로 있는 대학의 제자이자 ‘해미뮤티컬컴퍼니’ 소속 단원들이었다.

박해미는 사고 당시 황민에 대해 “용서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황민은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황민이 음주운전 취소 수치가 넘는 혈중 알코올농도로 제한 속도의 2배가 넘는 난폭운전을 했다”며 “이 사고로 인해 동승한 2명의 피해자가 사망했고, 2명의 피해자가 부상을 입었으며 과거 음주운전 및 무면허 운전 경력이 있다”며 이와 같이 선고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