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한국당 이종명 제명 절차, 답보상태 지속되나나경원 "국회 상황이 쉽지 않아 의총 열기 어려워"...의총 열어도 가결되기 어렵단 전망도 나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이종명 국회의원에 대한 제명 문제가 당분간 답보상태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종명 의원 제명 문제에 대해 “빨리 처리하려고 했지만, 국회 상황이 쉽지 않아 의총을 열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이번 주 상황으로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리하면 오는 18일, '5.18 39주년'까지 이 의원 제명 문제 처리가 어렵다는 의미다.

이 의원 제명은 이번 주를 넘어, 앞으로도 처리하기가 어려울 전망이다. 의총을 열어 표결을 하더라도, 제명안이 가결될 가능성이 크지 않기 때문이다.

'윤리위원회' 규정 21조에 따르면 국회의원에 대한 (당적) 제명은 윤리위 의결 후 의원총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확정된다.

이 의원이 제명되려면 한국당 의원(114명)의 3분의 2인 76명이 이 의원 제명에 찬성해야 한다. 하지만 현재 한국당은 대여공세를 위해 단결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의총을 열어 표결을 하는 것 자체가 실질적으로 의미가 없어진 상황인 것이다.

이에 대한 5·18 관련 단체와 광주 시민사회단체의 비판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이 어려울 전망이다.

이들 단체는 앞서 한국당이 '5·18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솜방망이 징계를 하고, 5·18진상조사위원회 출범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지연·방해하고 있다며 황교안 대표의 기념식 참석을 막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