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4월 취업자 17만1000명 증가…실업률 4.4% 19년만에 '최고'취업자 증가 규모는 '부진'…통계청 "공무원 접수 일정 이동으로 실업자 수·실업률 올라"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공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지난달 취업자수는 1년 전보다 17만1000명 늘었다. 다만, 취업자 증가 규모는 부진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지난 4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17만1000명 늘었다. 같은달 기준 실업자 수와 실업률은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3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7만1000명 증가했다.

다만, 취업자 증가 규모는 부진했다. 작년 1월까지 20만~30만명대였던 취업자 증가 규모는 지난해 2월 10만4000명으로 급격히 감소했고, 올해 1월(1만9000명)까지 12개월 연속 부진했다. 이후 2월(26만3000명)과 3월(25만명)에는 회복세를 보였지만, 지난달 다시 10만명대에 머물렀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만7000명), 교육서비스업(5만5000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만9000명)에서는 증가 폭이 컸다.

하지만, 도매 및 소매업에서 7만 6000명 감소했고,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5만3000명, 제조업 5만2000명 각각 감소 폭을 나타냈다.

연령별 취업자에서는 20대, 50대, 60세 이상에서 증가한 반면, 30대와 40대에서는 감소했다.

제조업의 경우, 지난해 4월부터 1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화학제품업종에서 호조세를 보이며 감소폭은 전월(-10만8000명)의 절반으로 줄었다.

이밖에 4월 농림어업 취업자 증가폭은 1만3000명에 그쳤고, 광공업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6만명 감소했다. 또, 건설업 취업자 감소폭은 3만명으로 2016년 6월 이후 가장 컸다.

연령별 취업자를 보면, 60세 이상 33만5000명, 50대 6만5000명, 20대 2만1000명 증가했다. 반면, 30대와 40대는 각각 9만명, 18만7000명 감소했다.

통계청은 30~40대가 부진한 데 대해 해당 연령대의 인구가 줄고, 제조업 취업자 감소가 지속하는 영향이라고 풀이했다.

취업자를 종사장 지위로 보면, 상용근로자는 32만4000명 증가했다. 그러나 임시근로자는 4만5000명, 일용근로자는 2만1000명 각각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2만8000명 늘어난 반면,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와 무급가족종사자는 각각 7만명, 4만6000명 줄었다.

고용률을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을 제외한 20대~50대에서 모두 하락했다.

연령별 고용률은 60세 이상에서는 지난해 4월보다 1.0%포인트 상승했지만, 20대와 30대, 40대, 50대에서 모두 하락했다.

특히, 30대 고용률은 전년 동월 대비로 작년 11월부터 하락세를 이어가다 지난 3월 보합으로 멈춰섰고. 이후 다시 떨어졌다. 40대는 지난해 2월부터 하락세를 지속했다.

4월 기준 실업자 수와 실업률은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4월 실업자 수는 124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8만4000명 늘었으며, 실업률도 4.4%를 기록해 0.3%포인트 올랐다.

이와 관련, 통계청은 4월 실업자 수 증가폭인 8만4000명 중 5만명 정도가 청년층 실업자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1.5%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작년 3월에 있던 지방직 공무원 접수가 4월로 이동하면서 실업자 수와 실업률이 올라갔다”며 “전반적으로 증가하던 도매 및 소매업에서 감소폭이 증가하면서 전월보다는 취업자 증가 수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