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의원 권은희·이태규로 교체...“사개특위 강제 사보임 정상화”오신환 “국회정상화, 일대일 연쇄 영수회담이 해법”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바른미래당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을 임재훈·채이배 국회의원에서 권은희·이태규 국회의원으로 교체한다고 16일 밝혔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진행된 사개특위 강제 사보임을 정상화하겠다”며 “권은희 의원과 이태규 의원을 보임하겠다"고 전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제가 다시 사개특위에 들어가고 싶지만, 이태규 의원이 대신 들어가서 역할을 해주기로 했다"며 "권은희 의원은 사개특위 간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임재훈·채이배 의원은 전날 "신임 원내대표의 부담을 덜어주고 싶다"며 나란히 사개특위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오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일대일 연쇄 영수회담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과 5당 대표가 순차적으로 만나는, 일대일 연쇄 영수회담을 진지하게 고려해달라"며 "자유한국당이 국회에 돌아올 명분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여당인 민주당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지금 상황을 보면 앞장서서 불을 꺼야 할 민주당 의원들이 한국당을 자극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며 "집권당으로서 참으로 철없는 일들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위해 민주당은 지난달 패스트트랙을 강행 처리한 데 대해 유감 표명 내지는 사과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도 계속해서 무책임하게 밖으로만 떠돌면 패스트트랙 법안들은 그대로 본회의에 상정될 것이다. 법안 논의에 한국당이 조속히 참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