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문화재청, ‘관람권 교통카드 결제 서비스’ 도입관람객 편의 위해 창경궁에 첫 도입...오는 22일부터
'관람권 교통카드 결제 서비스' 단말기 설치 모습 / 문화재청 제공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오는 22일부터 창경궁에서 관람객들이 별도의 관람권을 구입하지 않고 교통카드 결제 시스템을 이용해 바로 궁궐에 입장할 수 있는 ‘관람권 교통카드 결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관람권 교통카드 결제 서비스는 교통카드 또는 모바일 교통카드를 입구에 설치한 단말기에 접촉하면 관람료가 결제되면서 바로 입장할 수 있어 편의와 접근성을 높인 제도다.

이용 가능한 결제수단은 충전형 교통카드(T-money, Cashbee), 후불형 신용교통카드(국민, 신한, 하나, 롯데, 삼성, 현대, NH 등), 모바일 결제(Samsung Pay) 등이다.

문화재청은 새롭게 도입한 결제 서비스로 인해 관람객들이 공휴일과 명절을 비롯해 봄·가을 성수기에 창경궁 입장권을 사고자 매표창구 앞에서 오래 기다리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관람객 만족도 등을 수시로 확인해 다른 궁궐로의 확대 시행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교통카드 결제 시스템은 일반 대인 관람권만 적용되므로 단체권과 할인권은 기존 매표창구를 이용해야 발권할 수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