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정부 “바이오헬스 산업, 차세대 3대 주력산업으로 육성 할 것”정부, 바이오 빅데이터·R&D에 연간 4조원 투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충북 청주시 오송 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한 국가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비메모리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차세대 3대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인허가 규제 개선 등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충북 오송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이날 발표를 통해 기술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상업화에 이르는 전(全) 주기에 걸친 바이오헬스 분야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기로 했고, 혁신 신약개발을 위한 정부의 R&D 투자와 금융·세제 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면역세포를 활용한 표적항암제 등 차세대 기술개발을 위해 연간 2조6000억원 수준인 정부의 R&D 투자를 오는 2025년까지 4조 원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국산 신약개발을 위해 향후 5년간 2조원 이상 정책금융 투자를 집행하고, 세액공제 대상에 '바이오베터' 임상 비용을 추가해 세금 감면 혜택도 확대한다.

식물기반 바이오 의약품 개발 과정 살펴보는 문재인 대통령

특히,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국제기준과 맞지 않는 규제는 과감히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심사 인력을 확충해 의약품·의료기기 인허가 기간을 대폭 단축하고, 혁신형 제약사에서 개발한 신약이 신속하게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우선 심사하는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또한,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와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하며, 세포의 동질성을 확인하기 위한 유전학적 계통검사(STR)와 첨단바이오의약품 투여 환자 대상 장기간 추적관리를 의무화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이날 발표에서 심전도를 측정하는 웨어러블 기기, 자동 복막 투석기기 등 디지털 헬스케어 신기술의 의료현장 사용 촉진을 위한 가이드라인도 마련된다고 알렸다.

정부는 이번 혁신전략으로 지난해 기준 세계시장에서 1.8%에 불과했던 제약·의료기기 시장 점유율을 2030년에 6%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같은 기간 바이오헬스 분야 수출은 144억 달러에서 500억 달러로, 일자리는 87만 명에서 117만 명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지금은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의 활력을 최대한도로 끌어올려야 할 시기"라며 "우리나라는 세계적 수준의 IT 기반, 병원 시스템, 의료 데이터, 우수 인재를 가진 만큼 잠재력을 발휘한다면 글로벌 강국으로 충분히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