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민주당 "강효상, 한미 정상 간 통화내역 유출로 국가이익 해쳐"박찬대 원내대변인 "강효상 공익제보라는 표현은 매우 부적절한 언행"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박찬대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박찬대 국회의원은 24일 “한미 정상 간 통화내역 유출 사건은 국가의 이익을 해치는 중대한 문제다”고 지적헀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강효상 의원이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을 무단으로 공개한 것을 두고 ‘일종의 공익 제보’라며 ‘밖으로는 구걸하고 안으로는 기만하는 탄압 정권’이라는 적반하장격 막말을 쏟아냈다. 매우 부적절한 언행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국가 정상의 모든 통화내역이 야당 국회의원에 의해 만천하에 공개된다면 어느 나라 정상이 대한민국 국회와 대통령을 믿고 통화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하며 “한국당이 정쟁에 악용하기 위해, 외교기밀을 무분별하게 누설하는 나쁜 습관은 지난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유출 사건의 재현과도 같다”고 꼬집었다.

특히, 그는 “강효상 의원의 이러한 분별없는 행동은 국회의원 면책특권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외교상의 기밀을 누설하거나, 누설할 목적으로 기밀을 탐지 또는 수집한 강효상 의원에게 ‘외교상 기밀누설죄’를 적용해 책임을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민주당 송기헌 법률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앙지검에 강 의원의 '외교상 기밀누설' 혐의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박 원내대표는 “정치적 목적에 악용하기 위해 국가 기밀을 누설하는 저질스러운 정치행태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경종을 울려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보수의 품격을 버리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국가의 품격을 훼손시키고 국익마저 침해하려는 것인가? 그런 의도가 아니라면,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을 해치는 일을 해서는 결코 안 된다’는 자유한국당 내부의 비판부터 잘 새겨듣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당이 ‘안으로는 민생을 발목잡고 밖으로는 외교에 훼방을 놓는다’ 이러한 말을 듣지 않으려면, 이제는 자중하고 국회 정상화와 민생경제 논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