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한국, '2019 U20 월드컵' 포르투갈과 1차전서 패배…29일 2차전U20 조별리그 F조 1차전서 0-1 패배…전반 7분 선제골 허용
25일 오후(현지시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한국은 포르투갈에 패배를 당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포르투갈에 패배를 당했다.

대표팀은 25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의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대회 F조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전반 7분 트린캉(브라가)에게 내준 결승골을 만회하지 못한 것이다.

포르투갈은 전반 7분 자기 진영에서 한국의 공격을 막아낸 뒤 곧바로 빠른 역습에 나섰고, 조타(벤피카)가 전방으로 투입한 결정적 패스를 트린캉이 잡아 단독 드리블한 뒤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로써 한국은 U-20 대표팀 역대전적에서 포르투갈을 한 차례도 이기지 못하고 3무 6패의 열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특히 U-20 월드컵(세계청소년선수권 포함)에서 포르투갈과 6차례 만나 2무 4패에 그쳤다.

한편, 한국은 2차전을 앞두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29일 오전 3시 30분 티히의 티히 스타디움에서 남아프리공화국과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펼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