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구글 “테러 관련 콘텐츠 더 빨리 확인, 제거할 것” 선언英, 소셜미디어에 '극단주의 콘텐츠 삭제할 법적 책임 지우는 방안' 추진 중

[공감신문] 구글과 페이스북 등이 이슬람국가(IS) 같은 테러 조직의 게시물을 빨리 지우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 이에 구글이 테러 관련 동영상을 차단하기 위한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과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가 이슬람국가 같은 테러 조직의 게시물을 빨리 지우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

구글의 법무 담당인 켄트워커 부사장은 18일(현지시간) 파이낸셜 타임스에 쓴 기고문에서 “첨단 머신러닝 연구를 적용해 유튜브에서 극단주의 콘텐츠를 더 빨리 확인, 제거할 것”이며 “폭력적인 선동과 종교적 또는 뉴스 가치가 있는 발언의 차이를 미묘하게 구별하는 결정에 역할을 하는 인력도 대폭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와 다른 기업이 회사 정책에 위반하는 콘텐츠를 찾아내 삭제하기 위해 수년간 노력했지만, 불편한 진실은 산업 전반적으로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는 점”이라며 선동적인 콘텐츠에 대한 접근도 제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글은 페이스북, 마이크로 소프트, 트위터와 함께 기술을 공유하고 개발해 온라인 테러에 대처하기 위한 국제 포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페이스북이 테러리스트에 적대적인 공간이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페이스북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테러 관련 행위로 삭제된 모든 계정을 밝혀냈다”며 “더 많은 위협을 발견하기 위해 AI(인공지능)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IS, 알카에다 등과 관련된 테러리스트와의 전쟁에 최첨단 기술을 집중하고 있다며 “더 늦기 전에 빠른 조치를 취해 페이스북이 테러리스트에 적대적인 공간이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달 초 런던 테러사건 후 영국은 테러리스트 선전 활동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 소셜 네트워크를 처벌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 중이다.

지난 5월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극단주의가) 안전하게 자라날 공간을 제공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프랑스와 독일도 극단주의 콘텐츠를 빨리 삭제하지 않는 소셜미디어 기업에 막대한 벌금을 매기는 법안을 검토하고 있다. 유럽연합에서도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같은 사이트가 이런 콘텐츠를 차단하도록 요구하는 법안이 집행위원회를 통과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