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카드 이벤트_1710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실시간뉴스
HOME 세계
런던서 승합차 인도 ‘돌진’, 무슬림 1명 숨지고 10명 다쳐참사 이어진 런던, 충격 빠져...보복성 테러 가능성 농후

[공감신문] 영국 런던에서 승합차가 인도로 돌진해 희생된 이들은 모두 이슬람교도(무슬림)들이라고 영국 경찰이 19일(현지시간) 밝혔다.

AP·AFP통신,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영국 런던 북부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돌진 테러로 1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특히 올해 세 차례에 걸쳐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를 당한 영국 런던에서 이번에는 역으로 무슬림을 겨냥한 테러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차량 테러가 일어난 런던 북부 이슬람사원 인근/ 연합뉴스=공감신문

현지 경찰에 따르면 영국 런던 북부 핀즈버리공원에 있는 핀즈버리 파크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에서 승합차 한 대가 사람들을 향해 돌진했다. 일대는 라마단 기도를 마치고 사원을 나선 무슬림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부상자 중 8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은 2명은 현장에서 응급 처치 후 귀가했다고 확인했다.

당시 상황으로 행인들은 차량이 돌진하자 고함을 지르며 달아났으며, 일부는 차에 치여 쓰러졌다. 또한 주변 사람들은 차량의 남성이 도망가지 못하게 데리고 있다가 경찰이 도착하자 인계했다.

범인은 48살 남성으로, 현장에서 붙잡혔으며, 경찰은 정치적 의도를 지닌 테러 공격 가능성에 무게들 두고 대테러 전담 경찰이 합류해 이번 사건을 조사 중이며, 목격자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승합차가 갑자기 방향을 틀어 고의로 사람을 들이받은 것처럼 보였다고 증언했다.

런던 북부 핀스버리 파크 모스크/ 연합뉴스=공감신문

사건의 목격자중 한명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한 남자가 승합차에서 나와 '무슬림 다 어디 있느냐, 무슬림 다 죽여버리겠다'고 외치는 모습을 봤다"고 전했으며 또 다른 목격자는 "나머지 2명이 도망을 쳤는데, 모두 백인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영국무슬림위원회 하룬 칸 사무총장은 "지난 몇 주일, 몇 개월 동안 무슬림들은 많은 '이슬람 포비아'(이슬람혐오) 공격을 겪었다. 이번은 가장 폭력적인 공격이다"라며 무슬림을 겨냥한 테러로 의심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