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생생국회
[공감신문 생생국회] 나경원 "양정철-서훈, 만남 자체로 굉장한 우려"의원총회서 "총선 1년 앞둔 민감한 시기에 만남" 강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9일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의 만남 자체만으로도 굉장한 우려를 불러 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만났다. 총선을 기획하는 총선의 기획 총책임자와 정보수장이 만났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총선을 1년 앞둔 이 민감한 시기에 만났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굉장한 우리의 우려를 가져 올 수 있고, 국민들의 의심의 눈초리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부분에 대해서 국정원장은 명확한 해명을 내놓기는커녕 우리 한국당 의원들이 방문을 하자 도망갔다. 떳떳하다면 왜 나타나서 해명하지 못하나. 그리고서는 동석했던 기자를 통해 해명하고 있다. 왜 우리가 기자의 해명을 들어야 되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은 ‘정치개입을 하지 않기 위해서 대내파트를 없애겠다’라는 선언까지 했었다. 결국은 지금 총선을 앞두고 국정원장의 매우 부적절한 처신, 이것은 사적인 만남이라는 이유로 변명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국정원장은 정치적으로 고도의 중립의무를 요구하는 자리다. 따라서 국정원장이 ‘이 부적절한 처신에 책임을 지고, 그 자리에서 물러남이 마땅하다’하는 것이 우리 당의 생각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