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포스트 패션뷰티
[공감신문] 건강과 패션을 동시에, '선글라스' 고르는 방법

[공감신문] 선글라스는 여름이 되면 빠질 수 없는 ‘필수템’ 중 하나다. 강렬한 자외선이 눈의 건강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산과 바다 등 휴양지에서도, 따가운 햇빛 아래서 운전을 하는 도중에도 선글라스는 꼭 필요하다. 동시에 선글라스는 나의 멋을 더해 줄 패션 아이템으로 활용된다. 

해마다 어떤 선글라스를 골라야할지 고민하고 있는가? 선글라스도 상황마다 다르게 착용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나? 또, 무엇이 나에게 가장 잘 맞는 선글라스일까? 공감포스팅팀이 선글라스 ‘잘’ 고르는 방법들을 모아봤다. 

 

■눈 건강을 위한 선글라스

선글라스의 색은 진할수록 좋다?

사람들은 종종 선글라스의 색이 짙을수록 자외선이 더 잘 차단된다고 오해한다. 하지만 실제로 짙은 선글라스를 착용한다고 해서 눈이 더 잘 보호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선글라스의 렌즈 색이 너무 짙을 경우, 렌즈를 통과하는 광선의 양이 줄어들며 동공을 커지게 해 건강을 해칠 가능성이 있다. 

사진=jtbc ‘진짜 의사가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선글라스를 고를 때는 자외선을 완벽히 차단한다는 75%~80% 농도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렌즈의 가시광선 투과율은 30% 이상 돼야 눈부심을 막을 수 있고, 눈에 화상을 입히는 ‘광각막염’을 예방할 수 있다.

 

렌즈의 색상

패션 소품으로도 활용되는 선글라스인 만큼, 렌즈의 색상 역시 다양하다. 그런데 그 다양한 렌즈들도 상황마다 적합한 색이 따로 있다. 

우선 어떤 상황이든 가장 기본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색은 회색이다. 모든 파장을 균일하게 흡수하고 차단하기 때문에 자연의 색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녹색 렌즈는 착용했을 때 보이는 색이 자연의 색과 가까워 눈을 덜 피로하게 해준다. 따라서 운전이나 낚시를 할 때처럼 오랫동안 한 곳을 봐야하는 경우에는 녹색 렌즈가 적합하다.

갈색 렌즈는 선명한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 해변가나 등산처럼 야외활동을 할 때는 갈색 렌즈를 추천한다. 노란색 렌즈의 경우는 흐린 날이나 야간운전을 할 때 유용하다. 

선글라스를 고를 때 렌즈의 색상 외에도 색의 도포상태가 고른지, 잔 흠집이나 거품은 없는지도 같이 확인해야 한다. 렌즈에 이러한 결함이 있을 경우, 상이 왜곡돼 눈을 피로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유효기간과 관리법

마음에 드는 선글라스를 오래 사용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안타깝게도 선글라스에도 수명이 있다. 선글라스 수명은 보통 2년 정도다. 자주 사용한 선글라스는 코팅이 훼손되어 자외선 차단 기능이 떨어질 수 있으니 2년에 한 번씩 교체하는 것이 안전하다.

그래도 아끼는 선글라스를 가능한 오래 사용하고 싶다면 다음 유의사항에 주목해보자. 

우선 여름철 뜨거운 자동차 안에 보관해서는 안 된다. 자동차와 같이 열을 많이 받는 곳에 둘 경우 선글라스 모양에 변형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선글라스는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하고 햇빛 없는 곳에 두는 것이 좋다.

선글라스 세척은 물이나 중성세제를 이용해야 한다.

비누로 렌즈를 세척해서도 안 된다. 바다에 선글라스를 끼고 들어가는 경우도 많은데, 이럴 때는 찬물로 헹구거나 중성세제로 세척하며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장마철에는 더 신경 써서 보관해야 한다. / 사진=한국도자재단

여름 장마철에는 공기가 눅눅해지기 때문에 선글라스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하드 케이스보다는 방습 처리가 된 통에 방습제를 넣고, 그 위에 천을 깔아 보관하는 것이 선글라스의 수명을 연장시키는 방법이다.

 

어린 아이를 위한 장난감 선글라스

6세 이하 어린 아이에게 장난감 선글라스는 좋지 않다. 자외선 차단 기능이 없는 장난감 선글라스는 오히려 자외선의 양을 증폭시켜 눈 건강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어린 아이는 아직 안구성장이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선글라스로 가시광선을 너무 차단하면 시력발달에 방해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선글라스보다는 챙이 있는 모자 등으로 자외선을 막는 것이 더 좋다. 

 

■패션을 위한 선글라스 

선글라스는 그 하나로 패션을 완성시키는 아이템이 되기 때문에 디자인을 무시하고 고를 수가 없다. 또한 렌즈와 테의 모양도 다양하기 때문에, 각자 자신의 얼굴형에 맞는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 둥근 얼굴, 각진 얼굴, 긴 얼굴에 각각 어울리는 선글라스 고르기 팁을 소개한다. 


동그란 얼굴

사각 프레임 선글라스

동그란 얼굴은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얼굴형과 반대되는 사각 프레임의 선글라스가 좋다. 평범한 디자인은 어울리기가 어렵고, 엣지 있는 프레임을 활용해야 한다.
 

각진 얼굴

원형 프레임 선글라스 / 사진=instaview

각진 얼굴은 반대로 둥근 프레임의 선글라스가 좋다. 각진 얼굴을 커버하고 시선이 분산되는 효과가 있기 때문. 렌즈 양 끝이 올라간 캣츠아이 선글라스라면 더 효과적이다. 다만, 얼굴을 더 각져 보이게 할 사각 프레임 선글라스는 피해야 한다. 
 

긴 얼굴

빅 프레임 선글라스 / 사진=드라마 ‘다시, 첫사랑’ 캡처

긴 얼굴형은 선글라스의 효과가 큰 편이다. 긴 얼굴을 커버할 수 있는 원형 선글라스나 빅 프레임의 선글라스가 잘 어울린다. 얼굴 폭이 딱 맞는 선글라스는 얼굴을 더욱 길어보이게 하니 피하는 것이 좋다.
 

다양한 선글라스 선택지

요즘은 선글라스의 종류도 다양하다. 얼굴형에 맞는 선글라스의 모양을 결정했다면 선글라스의 종류도 마음에 드는 것으로 골라 선택하면 된다.

사진=LensPick

몇 년 전부터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것이 바로 이 ‘미러 선글라스’다. 미러 선글라스는 이름 그대로 렌즈가 거울처럼 반사된다. 

틴트 선글라스 / 사진=yoyokulala

복고열풍에 힘입어 틴트 선글라스도 유행으로 떠오르고 있다. 짙게 코팅된 기존의 선글라스와는 달리 은은한 컬러를 이용해 눈 모양이 잘 비치는 렌즈를 활용한 선글라스다. 렌즈는 핑크, 그린 등 색상도 다양하니 포인트를 주는 아이템으로 사용해볼 수도 있겠다.

 

■ 올 여름은 내게 꼭 맞는 선글라스와 함께 

선글라스를 고르는 데 ‘정답’은 없다. 그러나 눈 건강을 해치는 선글라스를 고르는 것만큼은 확실한 ‘오답’임이 틀림없다. 

여러분의 눈 건강을 위해 한 가지 덧붙이자면, 길거리에서 판매하는 저가 선글라스는 저품질 렌즈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안구 건강에 치명적인 피해를 입힐 수 있다. 

길거리 노점상이나 액세서리샵 등에서 정말 마음에 드는 선글라스를 발견했다 하더라도, 렌즈만큼은 안경점에서 따로 맞춤 제작하는 것을 추천한다. 

앞서 소개한 방법들을 활용해 자신에게 꼭 맞는 선글라스를 고르는데 도움이 됐으면 하며, 다가올 여름휴가는 여러분의 눈을 위해, 소중한 ‘스타일’을 위해 고른 선글라스와 함께 해 보자. 

    공감포스팅팀 | pjs@gokorea.kr

    진심을 다해 노력하는 공감신문이 되겠습니다! 좋은하루 되세요^__^
    궁금하신 주제를 보내주시면 포스트 주제로 반드시 고려합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공감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