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헝가리 유람선 참사' 일부 희생자 유해 국내 송환…첫 장례 엄수다른 희생자·유가족·사고 생존자 순차적 귀국할 것으로 알려져
1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에 정박 중인 바지선에 허블레아니호 인양을 위한 막바지 준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로 숨진 일부 희생자들의 유해가 10일 국내에 송환됐다.

사고 수습을 위해 헝가리로 출국했던 희생자 유족이 귀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희생자의 첫 장례식이 국내에서 엄수됐다.

이날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헝가리 유람선 사고 희생자 4명의 유가족은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들 유족은 이번 사고로 숨진 가족의 화장 절차를 현지에서 마친 뒤 일반 항공기 편으로 유골함을 들고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희생자들의 유가족과 사고 생존자들 역시 오스트리아와 체코를 거쳐 순차적으로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여행을 기획한 참좋은 여행사 관계자는 “유족이 귀국 일정 등을 비공개로 해달라고 요청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아래에 정박한 바지선에서 헝가리 관계자들이 허블레아니호 인양을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같은날 안양시 A 장례식장에서는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송환된 희생자의 첫 장례식이 엄수됐다.

고인은 경기 안양시에서 살던 중년 부부로, 지난달 29일 밤 헝가리 현지에서 사고가 발생한 이후 11일 만에 국내로 돌아온 첫 유해였다. 이에 맞춰 이날 안양시 A 장례식장에는 고인들의 빈소가 차려졌다.

앞서 지난달 29일 한국인 관광객 33명과 헝가리인 선장·선원 등 35명이 탄 유람선 허블레아니는 다뉴브강 운행 중 뒤따르던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에 들이받혀 침몰했다.

사고 직후 한국인 관광객 7명만 구조됐으며 현재까지 한국인 19명과 헝가리인 선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한국인 7명과 헝가리인 선장 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