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나경원 "문 대통령 아집-오기, 의회민주주의 방해""문 대통령의 파당정치, 국회 파행 과정과 이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한 청와대의 지나친 욕심”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기가 의회민주주의를 방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국회 파행 과정과 이유를 되짚어보면 불화와 정쟁 한가운데에는 바로 문 대통령의 파당정치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서해 영웅들의 가족을 초청해 북한 김정은 사진을 보여주는 등 호국영령들 앞에서 북한 정권 요직 인물을 치켜세웠다”며 “이는 잘못된 행동이며 국민에게 아픔을 주고 갈등의 골을 깊게 하는 말로서 순방에서 귀국 후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사과”라고 말했다.

이어 “민생, 재해·재난, 경기 부양 그 무엇도 찾기가 힘든 세금 일자리 추경, 총선용 추경을 국회에 던져놓고 문제를 지적하는 야당에 모든 책임을 뒤집어씌운다"며 "민생 국회의 대표적인 반대자는 바로 문 대통령으로서 대통령의 야당 공격이 줄어들수록 국회 문은 그만큼 빨리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경수 경남지사의 회동과 관련해 "대통령의 복심인 여당 선거 실세가 선거법 위반으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선거법 위반 실세를 만났다"며 “이제는 지방자치단체가 만들어주는 공약을 받고, 매크로까지 받아서 선거를 치르겠다는 것인지 부정선거의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관권선거, 조작선거 TF를 구성해 여당의 불법선거 획책 시도를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