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NH투자증권 "LG화학, ESS 화재 불확실성 해소…3분기 출하량 증가"'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발표
11일 NH투자증권은 LG화학에 대해 "에너지저장장치(ESS) 조사 결과로 추가적인 충당금 설정 우려가 사라졌다"고 평가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11일 NH투자증권은 ESS(에너지저장장치) 화재 사고에 대한 LG화학 불확실성이 해소됐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날 ESS 화재 사고 원인이 이 회사가 제조한 배터리(2차전지)일 수 있다는 우려를 해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ESS 분야 학계·연구소·시험인증기관 등 19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위원회는 작년 12월부터 5개월간 총 23개 사고 현장 조사와 자료분석, 76개 항목의 시험실증을 진행했다.

시험 결과, 배터리는 화재의 직접적인 원인에서 제외했다.

위원회는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 시스템 미흡 ▲전결로와 먼지 등 운영환경 관리 미흡 ▲전배터리 보관불량, 오결선 등 ESS 설치 부주의 ▲ESS 구성 요소들의 통합보호, 관리체계 미흡 등 4가지가 화재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NH투자증권은 LG화학에 대해 “ESS 조사 결과로 추가적인 충당금 설정 우려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LG화학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며 “이와 함께 3분기부터 2020년형 xEV용 이차전지 출하량이 증가하고 폴란드와 중국의 EV용 이차전지 신규 공장 가동률 상승으로 전지 부문 모멘텀이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