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포스트 패션뷰티
[공감신문] 여름의 동반자 ‘자외선 차단제’ 제대로 알기

[공감신문] 피부노화의 주된 원인으로 꼽히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자외선’이다. 피부보호를 위해 365일 꾸준히 발라야 하는 것이 자외선 차단제지만, 여름에는 특히 더 신경 써야 한다. 강한 자외선은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어 노화가 쉽게 오고 기미나 잡티의 주범이기 때문이다.

사실 기존의 자외선 차단제는 제품의 SPF지수가 얼마나 높으냐에 집중해서 마케팅을 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무조건 지수가 높은 제품을 골랐던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지수가 높다고 무조건 좋은 것이 아니며, 차단제에도 종류가 있다. 

당신이 자외선 차단제를 고르기 전, 혹은 바를 때 제대로 알고 있어야 할 정보들을 알아보자.

 

■ 자외선의 종류

UV-A
지구에 직접 도달하는 자외선은 UV-A와 UV-B로 나뉜다. 그 중 UV-A는 이른 아침부터 해가 지기까지 우리 피부에 깊숙이 침투해 콜라겐과 단백질을 파괴한다. 따라서 UV-A가 피부 노화의 주범이라고 볼 수 있다.

햇빛이 강하지 않더라도 자외선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UV-A는 365일 거의 비슷한 강도이기 때문에 이른 아침이나 늦은 오후에도 방심할 수 없는 자외선이다. 

UV-B
UV-B는 피부에 화상을 입히는 자외선이다. 심할 경우 피부에 수포가 생기기도 하고, 피부암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햇빛이 가장 강렬한 시간에 자외선에 노출되기 쉽다.

UV-B에 노출될 경우 정도에 따라 흉터가 생기고 눈가나 뺨에 기미로 그 흔적을 남기는데,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가 가장 강하니 이 시간에는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기미를 막는 방법이다.

 

■ 유기자차, 무기자차?
자외선 차단제의 종류는 크게 유기자차, 무기자차 등 두 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유기자차
유기자차는 유기 물질들을 인공 합성한 후 피부 표면의 자외선을 흡수하여 열에너지로 분산시키는 형태의 차단제다. 

무기자차보다 발림성과 사용감이 좋고 백탁 현상이 없지만, 들어있는 성분의 안정성이 떨어져 민감한 피부에 두드러기나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무기자차
무기자차는 미네랄 성분으로 자외선을 튕겨내어 물리적으로 보호를 해주는 차단제다. 차단력은 우수하지만 얼굴 피부를 두껍고 부자연스럽게 하며 사용감이 좋지 않아 많은 양을 사용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그래도 피부 위에서 반사시키기 때문에 안정성이 높아 민감한 피부나 어린아이의 피부에도 적합하다. 최근에는 단점들을 개선한 제품들이 나오고 있고, 무기자차와 유기자차를 섞은 혼합자차 제품들도 출시되고 있다. 

 

■ 차단지수

SPF(Sun Protection Factor)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SPF는 UV-B를 막는 지수, 지속시간을 뜻한다. 당연히 숫자가 높을수록 UV-B를 잘 막아주고 오래 지속되는데, SPF가 20만 되어도 약 95%의 자외선이 차단된다. 그리고 그 이후는 큰 차이가 없다.

SPF 지수에 따른 자외선 자단률

SPF 15까지는 자외선 차단율이 상승하지만, SPF 30이 되면 SPF 15와 비교해서 그저 3.3% 정도 더 차단될 뿐이다. 그래서 SPF 50이 된다고 세 배 더 자외선을 잘 막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PA(Protection UVA)
뜻 그대로 UV-A를 막는 지수를 말한다. 숫자로 표기되는 SPF와는 다르게 +의 개수로 표기되는데 많을수록 잘 막고, 일상생활에서는 PA++정도면 적당하다. 

보통 숫자로 표기되는 SPF에만 신경 쓰기 쉬운데, 피부 노화를 부르는 것은 UV-A인 만큼 PA 지수도 잘 확인하고 사야한다.  

차단지수 높을수록 좋다?
차단제를 고를 때 쉽게 범하기 쉬운 오해가 이것이다. 실제로는 일상생활 수준에서 SPF20, PA++정도가 적당하고, 하루 종일 야외에 있거나 해수욕 등을 하는 경우는 SPF30, PA+++를 권장한다. 

앞서 알아봤듯 지수가 높다 해서 크게 자외선을 잘 막아내는 것이 아니다. 지수가 높을수록 피부에 좋지 않은 화학성분이 많이 들어간다. 때문에 근소한 차이를 위해 무작정 높은 걸 쓰기 보다는 자신의 피부에 맞게 적절한 것을 쓰는 것이 좋다.

 

■ 바를 때

‘적당량’을 제대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때 중요한 것은 정량을 잘 바르는 것이다. 아무리 지수가 높은 것을 써도 조금만 바른다면 전혀 효과가 없다. 그렇다고 무조건 겹겹이 바른다고 더 잘 차단되는 것은 아니니, 피부를 온전히 보호할 수 있는 만큼 적당하게만 바르면 된다. 

그리고 야외에서 활동을 하다보면 땀이나 물 때문에 쉽게 지워져 시간이 지나면 효과가 떨어지게 된다. 이럴 때는 시간 간격을 두고 덧바르면 좋다.

바르는 단계
우선 자외선 차단제는 시간적으로는 햇빛에 노출되기 30분전에 발라야 한다. 말 그대로 차단제이기 때문에 에센스처럼 피부 깊숙이 흡수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니 바르는 단계는 스킨케어 후 화장하기 전에 문지르지 말고 피부 결을 따라 부드럽게 펴 발라야 한다. 

다양한 차단제
덧바를 때는 이미 메이크업을 한 상태라 그 위에 또 차단제를 바르기 곤란한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그럴 때는 스틱, 스프레이, 미스트 등 다양한 제형을 이용하자. 혹은 차단 기능이 들어간 화장품을 사용해도 괜찮다.

다양한 제형으로 출시된 자외선차단제

또 대부분의 사람들이 얼굴과 목에만 차단제를 바르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하지만 자외선 차단제는 햇빛에 노출되는 부위 모두에 바르는 것이 맞다. 몸에는 바디 전용 재품을 쓰거나 선스프레이, 미스트를 사용해 얼굴을 제외한 다른 부분들도 잘 보호해야 한다. 

 

■ 건강한 피부를 위해 차단해 주세요
건강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피부 건강 역시 마찬가지. 자외선 차단제는 여름 뿐 아니라 내내 사용해야하기 때문에 더 중요한 제품이다. 오늘 알아본 정보가 차단제를 고르고 사용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 

    공감포스팅팀 | pjs@gokorea.kr

    진심을 다해 노력하는 공감신문이 되겠습니다! 좋은하루 되세요^__^
    궁금하신 주제를 보내주시면 포스트 주제로 반드시 고려합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