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직카 “폐쇄된 자동차 거래 시장, 빅데이터로 기준 바꿀 것”“모든 정보 데이터화 제공, 소비자 사용 시간과 비용 절약”
직카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동차 거래 플랫폼 직카(공동대표 한민우·공만식)는 “자동차 거래를 위해 소비자가 사용해야하는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는 등 시장의 모든 정보를 데이터화 시켜 제공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직카는 자동차 시장의 폐쇄된 정보를 개방하기 위해 빅데이터를 직접 수집, 가공, 분석해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소비자들이 기존의 자동차 시장에 대한 신뢰도가 하락된 상태다. 직카는 이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거짓이 없는 정확한 정보만을 제공해 신뢰도를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직카는 빅데이터 분석이란 시스템을 도입해 소비자들에게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가격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직카에서는 소비자가 최적의 상태로 거래할 수 있도록 다음과 같은 과정을 거친다.

신차는 제조사별 할인율 및 금융사별 금리를 분석해 최대할인과 최저금리를 확인한 뒤, 유통과정을 최소화시켜 소비자가 모르게 추가되는 수수료를 제거한다. 중고차는 시세, 과거정비 및 보험이력, 성능점검표 등 정보 외에도 동급 매물 및 동급 가격대의 정보도 제공한다.

직카 한민우·공만식 공동대표는 “자동차 시장이 현재 신뢰도가 많이 떨어져있다. 이 부분을 개선하지 않으면 가까운 미래에 시장이 축소될 확률이 높다. 소비자가 합리적으로 거래를 완료할 수 있고, 소비자의 권리를 지켜주기 위해 직카라는 서비스를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직카는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해 운영하는 점이 큰 이점으로 작용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