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배우 이미영 나이? 재혼 했지만 또 이혼 왜? 전보람-전우람 전영록에게 보내고…”샤워기 줄 목에 감았다”
▲배우 이미영 (사진출처=ⓒTV조선)

최근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배우 이미영의 사연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배우 이미영은 올해 나이 59세로 지난 1985년 가수 전영록과 결혼에 골인했지만 12년만에 이혼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슬하에 딸 전보람, 전우람이 있다.

이날 이미영은 “우리가 이혼 할 때 ‘도박했다, 바람을 폈다, 사업에 실패했다’ 등 다양한 말들이 있었지만, 사실을 사랑을 하면 모든 걸 다 포용할 수 있다”며 “하지만 사랑이 깨졌을 때는 모든 걸 받아들일 수가 없게 되는 거다. 서로 간에 사랑이 깨진 거였다”고 이혼 사유를 설명했다.

이어 “엄마가 애들을 아빠에게 보내라고 했다. 이후 어떻게 살았는지 모르겠다. 매일 술만 마셨다”고 덧붙여 보는 이들을 숙연하게 했다.

그러면서 ‘전영록과의 결혼을 후회하냐’는 질문에 “반반이다. 사람 인생은 모르는 것이다. 결혼을 안 했어도 또 어떤 식으로든 시련이 있었을 것이다. 우리 보람이, 우람이를 얻지 못했을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배우 이미영 둘째딸 전우람 (사진출처=ⓒTV조선)

특히 이미영은 이날 “죽으려고 했다”며 자살 시도를 했던 아찔한 사연을 고백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이미영은 “’왜 이렇게 사는 게 너무 힘들까’ 싶어 목매고 자살하려고 했다. 샤워기 줄을 목에 감았다는 게 너무 저 자신이 무서웠다”며 “우람이가 그걸 봤다. 울고 난리가 났다. 울면서 ‘엄마 왜 이러냐’고 했다. 그걸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이미영은 전영록과 이혼 후 지난 2003년 미국인 교수 킷 존스턴과 5년 열애 끝에 재혼했지만 2005년 또 한번 파경을 맞았다. 당시 이미영은 킷 존스턴과 결혼 8개월만에 아이를 가졌지만, 안타까운 유산의 아픔을 겪기도 했다. 이혼 사유는 문화적 차이와 소통의 문제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