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레저
포천 나들이와 함께 즐기는 식도락, 50년 전통의 이동갈비 맛집 ‘원조이동김미자할머니갈비’

바쁜 한 주를 마무리하고 찾아온 주말, 가벼운 마음으로 나들이와 여행길에 나서는 이들이 많다.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특별한 여행을 원한다면 도심에서 그리 멀지 않아 부담이 없고, 다양한 여행 명소와 실패 없는 맛집까지 만날 수 있는 근교 여행지 경기도 포천을 목적지로 정해보는 것은 어떨까.

포천은 서울에서 한 시간 안팎의 거리에 있는 여행지로 가벼운 마음으로 떠나기 좋은 곳이다. 더욱이, 복잡한 도심에서 벗어난 청정 자연을 즐길 수 있어 휴식의 시간을 가지기에도 좋으며, 허브 아일랜드를 비롯한 산정호수, 아트밸리, 산사원, 평강식물원, 국립수목원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여행코스가 많아 알찬 시간을 보내기에도 제격이다.

이 밖에 포천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로 맛집 탐방을 빼놓을 수 없다. 포천의 유명한 먹거리 중 하나인 이동갈비를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동갈비는 소고기를 길게 포를 떠 참숯에 구워먹는 것으로 담백한 맛과 부드러운 식감, 푸짐한 양이 특징으로 남녀노소 함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음식이다.

무수히 들어선 포천 맛집 가운데 ‘원조이동김미자할머니갈비’는 50년 전통을 자랑하는 이동갈비 전문점으로 알려졌다. 1960년 대 문을 연 이후 한결같은 맛을 선보이며 포천 이동갈비 맛집으로 소문난 이곳은 주인장 김미자 할머니가 직접 고기를 손질하고 포를 떠 사용하고 있으며, 15년간 숙성 시킨 간장을 이용해 특유의 맛을 선보이고 있다.

대표 메뉴는 생갈비와 양념갈비 두 가지 메뉴가 있으며, 된장찌개, 냉면, 동치미 국수 등의 후식 메뉴를 구비하여 넉넉한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동갈비는 질 좋은 참숯을 이용해 즉석에서 구워 먹는 것으로 함께 제공되는 쌈 채소와 백김치, 파절임 등의 밑반찬과 소스를 곁들여 취향에 맞게 먹을 수 있다.

생갈비는 본연의 담백한 맛이 특징이며, 양념갈비는 15년 숙성 간장을 이용해 고기에 잘 배어난 양념과 진한 감칠맛을 두루 즐길 수 있다. 백운산과 광덕산 맑은 물과 각종 과일과 채소 등을 넣고 만든 간장은 15년 간 숙성을 거쳐 사용하고 있으며, 갈비에 넣고 재워 여름에는 24시간, 겨울에는 72시간 동안 한 번 더 숙성하여 사용하고 있다.

이 밖에도 포천 이동갈비 맛집 원조이동김미자할머니갈비에서는 넓은 매장 규모는 물론 깔끔하고 쾌적한 분위기를 자랑하여 가족 외식과 직장인 회식, 단체 모임 장소로도 자주 이용되고 있으며, 넓은 주차공간을 겸비하여 편리한 방문이 가능하다.

인터넷뉴스팀  news@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