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日 아베 ‘첩첩산중’, 사학스캔들 이어 지지율 첫 20%대 추락15.2%p 떨어진 29.9%기록, 집권 여당 내서도 퇴진론 제기 관측

[공감신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상황이 첩첩산중이다. 최근 사학스캔들 의혹을 받은데 이어 국정수행에 대한 일본 국민의 지지율이 떨어지며 처음으로 20%대를 기록했다. 

지지통신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지난달과 비교해 15.2% 포인트나 떨어진 29.9%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7~10일 실시한 여론조사의 결과로 2012년 12월 아베 총리가 두 번째 집권한 이후 처음으로 지지율 30%대가 깨진 결과다. 

아베 총리가 정부와 당을 장악할 수 있었던 것은 누구도 따라잡기 힘든 높은 지지율과 선거 승리 능력이었다.

위기에 빠진 아베 총리

하지만 사학스캔들 확산과 도쿄도의회 선거 참패로 퇴진론이 제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정치권에서는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지면서 집권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도 퇴진론이 제기될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이달 초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31.9%(닛폰TV), 33%(아사히신문), 35%(NHK), 36%(요미우리신문)등 한 달 전부터 최대 13% 포인트 떨어지며 일제히 30%대로 추락한 바 있다.

이 같은 상황 속 아베 총리는 악화하는 민심을 다잡기 위해 폭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는 등 민생 행보에 주력하고 있다. 이들 행보가 사학스캔들을 추궁하기 위한 국회 심의에 출석할 방침을 밝혀 전환점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지율이 30%대까지 추락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폭우로 큰 피해를 본 규슈지역 오이타현 히타시의 재난 현장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공감신문

일각에서는 아베 총리가 이번 스캔들에 대해 소상히 설명하며 의혹을 해소하게 될 경우, 하락하는 지지율이 바닥을 찍고 재상승할 전기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국회 증언에서도 책임회피와 모르쇠로 일관할 경우 오히려 불난 민심을 더욱 부채질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도 있어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승규 기자 | lsk@gokorea.kr

    독자들과 함께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