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트럼프,.‘러시아 스캔들’ 이후 법률비용 지출 급증러시아 스캔들 후폭풍...올 2분기 법률 비용에만 67만 달러

[공감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 2분기 법률 비용을 대기 위해 정치 후원금에서 67만 달러(7억6천만 원)가 넘는 돈을 사용한 것으로 15일(현지시간) 나타났다.

이 지출에는 지난달 27일 트럼프 대통령 장남 트럼프 주니어의 변호를 맡고 있는 형사전문 변호사 앨런 푸레르파스에게 건넨 5만 달러(5천700만 원)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트럼프 주니어는 지난해 6월 러시아 변호사를 만난 사실이 드러나면서 '러시아 스캔들'의 주역으로 급부상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공감신문

트럼프 대통령 측이 공개한 기금 모집액은 총 1천390만 달러(157억 원)다. 이 가운데 지금까지 법률 비용으로만 450만 달러(51억 원)가 넘는 돈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또 정치 후원금 자료에 기재된 올 2분기 '법률 자문료' 항목 지출액은 총 67만7천826달러로 전체 지출액 437만 달러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며 이는 1분기 법률 자문료 24만9천344달러(2억8천만 원)에 비해선 2.5배 정도 늘어난 규모이다.

'러시아 스캔들'의 주역 트럼프 주니어/ 연합뉴스=공감신문

이 같은 법률 비용 증가에 대해 폴리티코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조사가 방대해지고 그 속도도 빨라지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법률 자문료'라는 애매모호한 항목으로 분류한 것은 성공 보수를 비롯한 여러 비용을 한 데 뭉뚱그려 넣기 위한 것으로 해석했다.

이와 관련, 비영리 정치감시단체인 '캠페인 리걸 센터'의 래리 노블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기금을 이 같은 용도로 사용해도 법적인 하자가 없으며, 트럼프 주니어의 변호사에 대한 지출도 마찬가지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 측을 위해 일하는 변호사가 늘어나고 있는 데다, 트럼프 대통령이 변호사를 교체하는 것도 법률 비용 증가의 원인이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승규 기자 | lsk@gokorea.kr

    독자들과 함께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