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中 공산당 대회 앞두고 '곰돌이 푸' 검열, 왜?시진핑 국가주석 희화화 소재로 사용돼…웨이보서 '푸' 검색시 "불법 콘텐츠"로 구분
중국 시진핑 주석과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을 비교한 사진. [텔레그래프 웹사이트 캡쳐]

[공감신문] 중국이 제19차 공산당 대회를 앞두고 뜬금없이 '곰돌이 푸'에 대한 인터넷 검열을 해 화제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17일 중국 SNS 웨이보, 모바일 메신저 위챗 등에서 '곰돌이 푸' 캐릭터를 담은 사진이나 동영상이 최근 한 주 동안 삭제됐다고 보도했다.

삭제 뿐이 아니라 검색도 차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푸의 이름을 웨이보에 입력할 경우 "불법 콘텐츠"라는 메시지가 나타난다.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는 없으나, 곰돌이 푸 캐릭터가 시진핑 국가주석을 희화화하는 소재로 사용되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신빙성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시 주석을 푸로 빗댄 사진은 지난 2013년 미국을 방문해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을 만날 때 처음으로 등장했다. 해당 사진 속 시 주석과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각각 푸, 그의 호랑이 친구 '티거'와 동일한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시진핑 국가 주석, 이요르와 곰돌이 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이듬해에는 일본 아베 신조 총리를 당나귀 캐릭터 '이요르'로 묘사한 그림도 나타났다. 특히 지난 2015년 시 주석이 오픈카를 타고 사열하는 장면을 푸가 장난감 자동차를 탄 모습과 비교한 사진은 정치 컨설트업체 '글로벌 리스크 인사이츠'가 그해 최다 검열 사진으로 선정했다. 

FT는 푸에 대한 이번 검열이 오는 가을 열리는 제19차 공산당대회를 앞두고 이뤄졌다는 점에 주목했다. 시사평론가 차오무(喬木) 베이징 외국어대 부교수는 "역사적으로 보면 (당대회를 앞두고) 정치적 세력 규합과 정치적 행동이 금지됐는데, 올해는 시 주석에 대한 언급, 세 번째 대상이 추가됐다"고 말했다. 

오픈카 사열하는 시진핑 국가주석과 곰돌이 푸 완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차오 교수는 시 주석에 대해 논편을 했다가 구속된 온라인 평론가도 있다면서, 이번 곰돌이 푸 검열 사건도 같은 맥락으로 본다고 해석했다. 

그간 대형 정치행사 기간에 중국 검열 당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단어들은 대체로 직접 관련있는 것들이었으나 이번에는 다소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