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英, 67세 환자 눈에서 콘택트렌즈 27장 나와렌즈 낀 사실 잊고 또 착용…렌즈로 인한 이물감, 노화와 안구건조증으로 여겨
환자는 1개월에 한 번 갈아끼는 콘텍트렌즈를 35년 동안 착용해왔는데 가끔 렌즈를 제거하지 않은 것을 잊고 그 위에 렌즈를 껴 이런 일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감신문] “푸르스름한 이물질이 눈에 끼어있는 이물감을 느낀다”던 환자의 눈에서 소프트 콘택트렌즈 27장이 나왔다. 

일간지 인디 펜던트 등 영국 언론은 영국 의료진이 한 환자의 눈에서 콘택트렌즈를 제거하는 수술을 했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겨울 버밍햄에 있는 솔리헐병원 의료진은 겨울 백내장 수술을 받으려는 67세 여성의 눈에 마취제를 놓다 이상한 이물질을 발견했다. 

이물질은 소프트 콘택트렌즈 17장이 서로 오랫동안 달라붙어 아예 한 덩어리가 된 것이었으며, 이것을 제거 수술하는 과정에서도 서로 달라붙지 않은 렌즈 10장을 추가로 발견했다. 

환자는 1개월에 한 번 갈아끼는 콘택트렌즈를 35년 동안 착용해왔는데 가끔 렌즈를 제거하지 않은 것을 잊고 그 위에 새 렌즈를 껴 이런 일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환자가 “푸르스름한 이물질이 눈에 끼어있는 이물감을 느낀다”고 말한 ‘이물감’이 바로 말라붙어있던 콘택트렌즈 27장이었던 것. 

또 본인의 눈이 시력이 떨어지고 눈이 불편한 것이 노화와 안구건조증 때문으로 여겼으나 사실을 알고 큰 충격에 빠졌고, 콘택트렌즈 제거 수술 2주 뒤 눈이 편해지는 느낌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콘택트렌즈 착용 시, 자기 전 렌즈를 제거했는지 다시 한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일반적으로 콘택트렌즈를 모르고 겹쳐 사용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하지만 대부분 불편함을 느낄 뿐 아니라 눈이 충혈되고, 자극과 감염증이 일어난다. 이 환자처럼 27장이나 렌즈가 겹친 것을 모르고 장기간 지낸 사례는 처음이다.

의료진은 이 사례를 학술지 브리티시메디컬저널(BMI)에 보고하면서 이 환자가 이물감과 시력저하 외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며 다행스럽게도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세균감염 등 심각한 증상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반 상품처럼 온라인 렌즈를 구입하는 시대에 이 사례는 의사들의 검진 시 추가로 염두에 둬야 할 점이며, 렌즈 사용자들에게도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꼭 필요함을 새삼 일깨워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연예·뮤직·영화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