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농식품부, 북한 접경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방역 일단락농가 울타리 설치하고 방역 강화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농림축산식품부는 북한 접경지역 특별관리지역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한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방역조치가 마무리됐다고 16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북한이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공식 보고함에 따라 강화, 옹진, 연천, 파주, 고양, 포천 등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5일부터 14일까지 긴급방역 조치를 했다.

농식품부는 관련 지역 624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혈청검사를 한 결과 휴업 중인 23개 농가를 뺀 601개 농가에서 모두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전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624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매일 전화 예찰을 하고 있다. 전화를 받지 않는 농가에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3일 연속 전화를 받지 않은 65개 농가에는 가축방역사가 직접 찾아가 현장을 점검했지만 특이사항은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닌 만큼, 현장점검과 전화 예찰을 매일 하고 있다. 울타리 설치가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방역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방역 관계자가 돼지를 채혈하고 있다.

정부는 인천·경기·강원 지역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확보된 울타리 시설 설치 지원 예산 15억 8000만원을 우선 지원하고, 14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 15곳과 통제시설 15곳도 각각 운영하고 있다.

한편, 농식품부는 전국 6300여 개 양돈 농가에 대한 방역 조치도 강화했고, 취약 농가에 대해서는 혈청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남은 음식물을 먹이는 257개 농가에 대한 혈청검사에서 모두 음성 결과를 받았다”며 “앞으로 방목 사육 양돈농장 35곳과 밀집사육단지 48개 단지 등에 대해서도 혈청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