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과기정통부 "무인기로도 '인공강우 실험' 가능하다"지난 4월 무인기 이용한 인공강우 실험, 효과가 있어
무인기 TR-60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인공강우 실험을 할 때 유인 항공기가 아닌 무인기로도 실험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고흥·보성 주변 상공에서 지난 4월 수직이착륙무인기를 이용한 인공강우 실험에서 실제 강우 효과가 있는 것이 확인됐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 4월 25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과 전남 고흥군 항우연 고흥항공센터 상공에서 항우연이 개발한 무인기 TR-60을 이용해 인공강우 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실험에서는 검출기를 통해 보성에서 강우가 있었다는 신호를 얻었으며 광양에서도 자연강수와 합친 강우량이 총 0.5㎜로 파악됐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무인기가 ‘구름씨’를 살포한 뒤 큰 구름입자의 수는 3.8배, 평균 입자크기는 25㎛ 증가했다. 실험대상 지역 상공에서는 구름 및 강수 발달에 의해 레이더반사도가 약 10dBZ 정도 증가했다.

연구팀은 "이 실험에서 고도가 낮은 구름일 경우 무인기를 활용한 인공강우 실험이 가능함을 확인했다"며 "향후 지속적인 유인기·무인기 협업을 통해 무인기의 인공강우 실험 효율성을 향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이 실험은 유인기 외에 무인기를 활용한 인공강우 가능성을 검증한 연구"라며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 기상관측·예측, 가뭄· 미세먼지 저감 등 관련 기술 연구 개발과 실증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