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40대 남성 취업자 27년여 만에 최대 감소...50·60대 여성은 증가통계청 관계자 "제조업황이 계속 안 좋아 40대 남성 영향 받아"...50-60대 여성, 정부 공공일자리 영향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40대 남성 취업자는 지난해 가타은 기간 보다 11만5000명 줄었다. 이는 27년여 만에 가장 큰 감소폭으로 53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40대 남성 취업자가 최근 두달 연속 감소세를 보이며 27년여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

반면, 정부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공공일자리를 대거 늘린 영향으로 50~60대 여성 취업자가 늘어났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40대 남성 취업자는 4월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1만5000명 줄었다. 감소폭을 100명 단위까지 보면 4월 11만4500명, 5월 11만5300명이다. 이는 1991년 12월(-14만3000명) 이후 27년여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40대 남성 취업자 감소폭은 2015년 1월(-2000명)을 시작으로 53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40대 남성의 고용률도 91.0%로 1년 전보다 1.3%포인트 하락했다. 이 기간 40대 전체의 고용률이 0,9%포인트 하락한 것과 비교하면 낙폭이 컸다.

통계청 관계자는 "제조업황이 계속 안 좋아 40대 남성이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것 같다"고 전했다.

40대 남성 일자리에 타격이 집중되는 것은 해당 연령대의 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제조업 부진까지 겹쳤기 때문이다. 40대 인구는 2015년 5월부터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로 돌아섰고 최근에는 감소율이 1.8%로 커졌다.

통계청 관계자는 “제조업황이 계속 안 좋아 40대 남성이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지난달 전체 여성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9만8000명 늘어나 5월 기준으로 2014년(23만9000명) 이후 5년 만에 증가폭이 가장 컸다. 특히, 50~60대 여성 일자리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지난달 50대 여성 취업자는 11만3000명 늘어 2014년 8월(11만8000명) 이후 4년여 만에 대폭 증가했다. 60대 이상 여성 취업자도 19만7000명이 늘어 증가세를 이어갔다.

50~60대 여성 취업자 증가는 20대(-1만5000명), 30대(-2만2000명), 40대(-6만2000명) 여성 취업자가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고용률도 50대, 60대 여성이 모두 1.8%포인트씩 올랐다. 다른 연령대 고용률은 30대 여성이 0.4%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고, 20대 여성은 0,6%포인트, 40대 여성은 0.1%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지난달 40대 남성 취업자 수가 즐어든 것과 대조적으로 50~60대 여성 일자리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이처럼 중년·노년층을 중심으로 여성 취업자가 증가한 것은 정부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공공일자리를 대거 늘린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통계청 관계자는 “공공행정이나 보건업·사회복지 서비스업에서 60대 이상 여성의 취업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대 후반의 고용상황도 상대적으로 좋은 편이었다. 5월 25~29세 취업자가 1년 전보다 7만4000명 늘면서 30대(-7만3000명), 40대(-17만7000명) 취업자가 감소한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

통계청은 다만, 20대 후반 취업자들이 주로 음식점업, 그중에서도 상용직보다는 임시직에 많이 유입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25~29세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4%포인트 상승한 70.6%로, 5월 기준으로는 1982년 7월 통계 집계 시작 후 가장 높았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