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상화 사실상 '결렬'…민주당 "단독 국회 열 준비 됐다"
상태바
국회정상화 사실상 '결렬'…민주당 "단독 국회 열 준비 됐다"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6.17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의원총회 열어 국회소집 본격 논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7일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참을만큼 참았다"며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6월 임시국회 소집에 착수하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여야의 국회 정상화 협상이 사실상 결렬됨에 따라서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6월 국회소집에 대해 본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비공개 원내대표단 회의 후 “우리는 언제든 단독으로 국회를 열 준비를 해 놓고 있다"며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국회를 소집하겠다고 하는 것을 우선 적용하고 그것이 안 된다고 하면 우리가 단독으로 여는 방향으로 잡고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주말까지 합의가 결렬된 만큼 6월 임시국회 소집을 위한 절차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이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2시 6월 국회 단독 소집을 위한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열차가 출발한다"며 "민주당, 한국당 모두 탑승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남았다"고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의총에서 “제1야당의 대표로 말씀드린다. 대통령께서 해외 순방까지 갔다 오셨으니 어렵지 않은 일, 같이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다시 한번 요청한다"며 "한국당이 제안한 경제청문회가 무엇이 그리 어렵나. 금방 끝날 수 있는 길을 오랜 정쟁으로 이끌어가는 이 정부의 잘못된 모습을 보며 안타깝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경제청문회 개최를 제안했는데 청와대나 여당은 경제의 '경'자만 나와도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고, 두려워한다"며 “청와대와 여당은 패스트트랙을 날치기해서 비정상 국회, 일 못 하는 국회를 만들어 놓고 아무것도 양보할 수 없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