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전국 41개 국·공립대, 올 9월부터 전형료 자율 인하올해 수시모집부터 적용...서울대 비롯한 전국 41개 4년제 국·공립대학 인하 방침

[공감신문] 교육부는 전국 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오찬 회동을 하고, 전형료 인하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로서 서울대를 비롯해 전국 41개 4년제 국·공립대학들은 올해 9월 11일 원서접수를 시작하는 수시모집부터 전형료를 자율적으로 인하한다.

서울대를 비롯해 전국 41개 4년제 국·공립대학들은 올 9월부터 전형료를 자율적으로 인하한다./ 연합뉴스=공감신문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학 입학전형료 인하를 촉구한 결과에 따른 것으로, 국·공립대학교들은 나흘 만에 전형료 인하 방침을 전했다.

국·공립대는 교육재정이 열악하지만 최근 대입 전형료 문제가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학생과 학부모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어 전형료 인하에 나선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치러진 2017학년도 입시에서 국·공립대학교의 수시·정시모집 평균 전형료는 3만3092원으로, 사립대 5만3022원 보다 2만원 가량 낮았다.

대학캠퍼스/ 연합뉴스=공감신문

앞서 문 대통령은 “올해 대입 수능시험이 4개월 정도 남았는데, 해마다 수험생과 학부모들에게 과도한 부담을 줬던 것 중 하나가 대학입시 전형료”라며 “만약 대학입시 전형료가 합리적이지 못하고 과다하다면 올해 입시부터 바로 잡았으면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이진석 교육부 대학정책실장(직무대리)은 “전체 대학 전형료 인하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본다”며 “학생·학부모의 교육비 부담 경감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각 대학은 올해 5월 2018학년도 신입생 모집요강을 발표하면서 이미 전형료를 공지했지만 이때 공지한 금액보다 실제 전형료를 소폭 낮출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인하 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승규 기자 | lsk@gokorea.kr

    독자들과 함께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