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부, 세금 무모할 정도로 올려…외국은 깎아주는 추세"
상태바
황교안 "정부, 세금 무모할 정도로 올려…외국은 깎아주는 추세"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6.1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오늘 부산 민생투어 이틀째
민생투어에 나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8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적십자회관에서 공인중개사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부산 지역 중소·중견기업 대표들과의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정부가 세금을 계속 올린다. 특히 법인세는 굉장히 예민한 세금인데 무모하다 싶을 정도로 올리겠다는 생각이 강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 정부가 반기업·반시장 정책을 쓰고 있다"며 "다른 나라는 세금을 깎아주는 추세다. 세금을 깎아줄 테니 열심히 해서 국민에 기여하라는 정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돈 안 들이고 할 수 있는 정책이 규제혁신이다. 지난 정부에서도 규제개혁을 핵심 개혁과제 가운데 하나로 추진했다"며 "한국당은 시장 경제가 자율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향으로 과감하게 규제를 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규제 완화를 이유로 부도덕하거나 반민주적인 행태를 보이는 기업에 대해서는 과감한 제재를 통해 규제개혁의 모멘텀이 꺼지지 않도록 하겠다"며 "최저임금이나 근로시간 단축 등 잘못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막아내기 위한 정책을 세워서 잘못된 정책이 개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오늘 '희망·공감-국민 속으로'를 주제로 한 부산 민생투어 이틀째다.

그는 지난 18일 부산 진구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부산지부를 찾아 지역경제와 부동산업계 등의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유엔기념공원을 찾아 헌화하고 남구노인복지관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