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황교안 "정부, 세금 무모할 정도로 올려…외국은 깎아주는 추세"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오늘 부산 민생투어 이틀째
민생투어에 나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8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적십자회관에서 공인중개사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부산 지역 중소·중견기업 대표들과의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정부가 세금을 계속 올린다. 특히 법인세는 굉장히 예민한 세금인데 무모하다 싶을 정도로 올리겠다는 생각이 강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 정부가 반기업·반시장 정책을 쓰고 있다"며 "다른 나라는 세금을 깎아주는 추세다. 세금을 깎아줄 테니 열심히 해서 국민에 기여하라는 정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돈 안 들이고 할 수 있는 정책이 규제혁신이다. 지난 정부에서도 규제개혁을 핵심 개혁과제 가운데 하나로 추진했다"며 "한국당은 시장 경제가 자율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향으로 과감하게 규제를 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규제 완화를 이유로 부도덕하거나 반민주적인 행태를 보이는 기업에 대해서는 과감한 제재를 통해 규제개혁의 모멘텀이 꺼지지 않도록 하겠다"며 "최저임금이나 근로시간 단축 등 잘못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막아내기 위한 정책을 세워서 잘못된 정책이 개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오늘 '희망·공감-국민 속으로'를 주제로 한 부산 민생투어 이틀째다.

그는 지난 18일 부산 진구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부산지부를 찾아 지역경제와 부동산업계 등의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유엔기념공원을 찾아 헌화하고 남구노인복지관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