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민주당에 경제청문회 대안 '경제원탁회의' 촉구
상태바
오신환, 민주당에 경제청문회 대안 '경제원탁회의' 촉구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6.1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의장, 경제원탁회의 제안...한국당-바른미래당 수용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 김대환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에 ‘경제원탁회의’ 수용을 촉구했다.

경제원탁회의는 전날인 18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여야 3당 원내대표에게 제안한 회의로,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경제청문회의 대안이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회동한 자리에서 "각 당 경제통 의원들과 민간 경제 전문가들이 참여해 경제상황에 대해 토론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원탁회의를 해볼 수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경제청문회 등을 이유로 국회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자, 문 의장이 나서서 대안을 제시한 것이다.

이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모두 긍정적인 입장을 표했지만,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일단 국회를 정상화한 다음에 이야기할 문제이지 지금 다룰 문제는 아니다. 경제청문회든 어떤 형태든 현재 상황에서 사리에 맞지 않는다"며 경제원탁회의 수용 불가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국회정상화가 요원한 상황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경제원탁회의라는 대안을 살려, 새로운 길을 모색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오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의장의 제안에 저는 물론 한국당 나 원내대표도 이미 찬성의 뜻을 밝혔다. 경제원탁회의를 수용하라"고 민주당에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 의장은 경제원탁회의를 열어 경제상황에 대해 토론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방안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입만 열면 추가경정예산안 처리가 급하다는 여당이 (이 제안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다면 그것은 자기모순"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